녹색생활실천, 학교가 나선다
녹색생활실천, 학교가 나선다
  • 승인 2011.04.04 13: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처음으로 ‘저탄소 녹색성장 교육주간’이 운영되고 학교에서의 녹색생활 실천운동을 국민운동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다양한 홍보활동이 전개된다.

환경부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는 오는 6월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저탄소 녹색생활 실천을 생활화하고 학생·교사·학교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저탄소 녹색성장 교육주간(5.29~6.10)’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환경부와 교총은 이를 위해 4일 녹색성장 교육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약을 체결하고 저탄소 녹색생활 실천을 21세기형 국민운동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교육주간 행사는 유치원에서부터 고등학교까지 전국의 모든 학생과 교사들이 참여하며 창의적인 환경수업 지도안 공모, 녹색발명 창안전, 체험발표회, 봉사활동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우수 제안작에 대해서는 포상과 함께 해외연수 등의 기회도 제공된다.


아울러, 오는 4월 22일 환경부장관과 차관이 직접 일선 고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녹색생활 ‘지구를 위한 하루’라는 주제의 특별강의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교육주간 운영을 통해 “학생들이 녹색성장의 가치를 이해하고 실천함으로써 녹색성장 미래리더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히고 “교사와 학교는 녹색생활 실천을 위한 창의적인 지도안을 발굴, 미래 녹색사회를 이끌어갈 리더를 양성하는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앞으로 교총과 함께 교육주간을 매년 정례화해 학생들이 학교와 가정에서 녹색생활을 실천하고 사회에 진출해서는 녹색성장 리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