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기후변화 등 직면 문제 해결...ESG 경영 정착해야”
최태원 회장 “기후변화 등 직면 문제 해결...ESG 경영 정착해야”
  • 이한 기자
  • 승인 2021.05.24 09: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회장 겸하는 최태원 SK회장, 미국에서 경제외교 분주
美 경제단체와 연쇄 네트워킹, ESG 경영 중요성 등도 강조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사진 오른쪽)이 21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지나 레이몬도 상무부 장관과 만나는 모습. (대한상의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사진 오른쪽)이 21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지나 레이몬도 상무부 장관과 만나는 모습. (대한상의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고 있는 최태원 SK 회장이 한미 정상회담이 열린 미국 워싱턴에서 양국 재계 협력을 위한 경제외교를 펼쳤다. "기후변화 등 직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ESG 경영이 정착돼야 한다"라고도 밝혔다.

23일 대한상의와 SK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지난 21일(이하 현지 시각) 오전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한미 양국 산업장관과 주요 기업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했다. 최 회장은 “반도체와 배터리, 바이오 등 3대 산업의 대미 투자를 확대하고 양질의 일자리와 환경보호 등 지역사회 중심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직후 지나 레이몬도 상무부 장관을 만나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는 양국 경제현안 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고 오후에는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 브리핑에 참석하다.

최 회장은 이번 미국 방문이 대한상의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일정임을 고려해 미국 유력 경제단체와 싱크탱크 리더 등을 잇따라 만났다. SK그룹과 대한상의는 “한국 경제를 세일즈한 뒤 산업 경쟁력 제고방안을 모색하는데 주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미국 대표적 경제단체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BRT)의 조슈아 볼튼 회장, 폴 덜레이니 통상·국제담당 부회장 등과 21일 화상 면담을 갖고 양국 재계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과 볼튼 회장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등 '새로운 기업가 정신'에 기반한 경영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공유한 뒤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법론을 찾아 나가기로 했다.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와 ESG 경영 정착하는 게 중요”

최 회장은 "급변하는 국제정세로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기후변화와 소득격차, 인구감소 등 우리가 직면한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와 ESG 경영을 정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대한상의와 BRT가 서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앞으로 BRT와 지속적 논의를 위해 BRT 대표단의 한국 방문을 제안했다.

볼튼 회장은 최 회장의 초청에 대해 "BRT와 대한상의가 각종 경제·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설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답했다.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는 고객, 근로자, 거래기업, 지역사회 등 모든 이해관계자를 존중하는 경영으로, 최 회장이 강조해 온 사회적 가치 추구 경영과 궤를 같이 한다.

최 회장은 앞서 20일에는 미 정보통신산업협회(ITI)의 제이슨 옥스먼 회장, 롭 스트레이어 부회장과도 만나 바이든 행정부의 산업 재편 전략과 반도체·정보통신 정책 동향에 관한 폭넓은 의견을 수렴했다.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을 강화 방안도 함께 모색했다. ITI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애플, 인텔 등 미국 기업은 물론 SK하이닉스, 삼성전자, 대만의 TSMC 등 세계적 기업들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반도체와 정보통신 분야 전문단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최 회장은 워싱턴 체류기간 SK 회장으로서 갖고 있는 경영 역량과 인사이트, 대한상의 회장으로서 갖고 있는 대미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우호적 협력관계를 이끌어 내는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방미 활동을 기반으로 양국간 교역, 투자, 공동 R&D 등 민간 차원의 다양한 경제 협력 방안을 계속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