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호주 이차전지용 니켈 광산회사 ‘레이븐소프’ 지분 인수
포스코, 호주 이차전지용 니켈 광산회사 ‘레이븐소프’ 지분 인수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1.05.20 1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부터 연간 3만2,000톤 규모 니켈 가공품 공급받을 예정
/
호주 레이븐소프사의 니켈광산 전경 (포스코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건오 기자] 포스코가 호주 이차전지용 니켈 광산회사 지분을 인수한다. 연 3만2,000톤 규모 배터리용 니켈 확보와 더불어 2030년까지 니켈 10만톤의 자체 공급망 구축에 나선다.

포스코는 19일 호주의 니켈 광업 및 제련 전문회사 ‘레이븐소프’ 지분 30%를 2억 4,000만달러(한화 약 2,7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레이븐소프는 자체 광산과 제련 설비 및 담수화, 황산제조, 폐기물 처리 등 부대설비 일체를 갖춘 니켈 일관 생산회사다. 캐나다 ‘퍼스트퀀텀미네랄스’가 지분 100%를 소유해왔고 포스코는 이들과 지분양수도계약을 맺고 레이븐소프 지분 30%를 인수키로 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레이븐소프가 생산한 니켈 가공품(MHP, 니켈 및 코발트 수산화 혼합물)을 오는 2024년부터 연간 3만2,000톤(니켈 함유량 기준 7,500톤) 규모로 공급받을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된다. 이는 전기차 18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으로 포스코는 이번 계약을 통해 이차전지소재 사업에 필요한 원료인 니켈을 안정적으로 추가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니켈은 양극재의 핵심원료로 이차전지의 충전 용량을 높여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를 늘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어 최근 니켈 함유량이 높은 양극재 채용이 확대됨에 따라 니켈 확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포스코는 퍼스트퀀텀미네랄스 사와 배터리용 황산니켈 및 전구체 사업까지 협력을 확대하는 별도의 MOU 체결을 통해 이차전지 소재 관련 추가적인 사업기회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는 지분인수에 대해  “전기차용 배터리의 핵심 원료인 리튬과 니켈, 흑연 등 원료부터 양극재와 음극재까지 공급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일괄 공급 회사로서의 위상 강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2030년까지 리튬 22만톤, 니켈 10만톤을 자체 공급해 2030년까지 양극재 40만톤, 음극재 26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함으로써 이차전지소재 부문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연 23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kun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