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사용·유해 세균↓” 삼성전자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전기 사용·유해 세균↓” 삼성전자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 이한 기자
  • 승인 2021.05.20 1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20일부터 예약판매, 내달 초 공식 출시
전력 사용 줄이는 무풍냉방, 유해세균 줄이는 청정살균필터 탑재
삼성전자가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신제품을 20일부터 예약 판매하고 내달 초 공식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이 강력한 냉방 성능에 맞춤형 디자인까지 적용했다고 밝혔다. 소비전력을 줄여주는 ‘무풍냉방’ 기능과 유해세균을 없애주는 청정살균필터 시스템도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가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신제품을 20일부터 예약 판매하고 내달 초 공식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이 강력한 냉방 성능에 맞춤형 디자인까지 적용했다고 밝혔다. 소비전력을 줄여주는 ‘무풍냉방’ 기능과 유해세균을 없애주는 청정살균필터 시스템도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삼성전자가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신제품을 20일부터 예약 판매하고 내달 초 공식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이 강력한 냉방 성능에 맞춤형 디자인까지 적용했다고 밝혔다. 소비전력을 줄여주는 ‘무풍냉방’ 기능과 유해세균을 없애주는 청정살균필터 시스템도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신제품은 ‘비스포크 무풍갤러리’와 ‘비스포크 무풍벽걸이 와이드’로, 화이트 톤 인테리어에 어울리는 밝은 색상을 추가하고 교체 가능한 패널 구조를 적용했다.

비스포크 무풍갤러리는 스탠드형 무풍에어컨 최상위 라인업이다. 직바람을 없애고 소비전력을 줄여주는 ‘무풍냉방’ 기능을 갖췄다. 이와 더불어 서큘레이터 팬을 활용해 사각지대 없이 급속 냉방을 구현하는 ‘하이패스 서큘 냉방’ 기능도 갖췄다. 삼성전자는 “미국 냉공조학회 기준 Cold Draft가 없는 0.15 m/s 이하의 바람을 무풍(Still Air)으로 정의한다”고 설명했다.

무풍냉방 기능은 메탈 소재로 된 전면 패널의 약 27만개의 마이크로홀을 통해 풍성한 냉기가 흘러나오는 ‘메탈 쿨링’을 적용해 효과적인 냉각이 가능하다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비스포크 무풍갤러리는 올 초 제품 전면에 ‘V’자 격자 무늬를 적용한 ‘쉐브론 메탈 아트 패널’을 도입해 호평을 받았으며, 이번에 화이트 색상을 새롭게 추가했다. 쉐브론 화이트 패널은 3중 코팅 기술을 적용해 표면에 먼지가 붙는 것을 최소화해 패널을 쉽게 세척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벽걸이형 에어컨으로는 처음으로 비스포크 콘셉트를 적용한 비스포크 무풍 벽걸이 와이드도 함께 선보인다. 비스포크 무풍 벽걸이 와이드는 맞춤형 디자인 외에도 비스포크 무풍갤러리에 적용된 차별화된 공기청정 능력과 위생 기능도 갖췄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이 “PM1.0 필터를 활용해 유해 세균(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을 99% 이상없애 주는 ‘청정살균필터’ 시스템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청정모드, 약풍 가동 중 시험균을 20분간 분사하고, 10분간 추가 가동 후 전기집진필터 표면에 부착된 세균의 살균율(헤모사이토미터로 사멸된 세균의 비율)을 측정했다. 그 결과. 대장균 99%, 황색포도상구균 99% 살균됐다. 다만, 제품에 흡입돼 필터 표면에 부착된 세균에 한해서다.

인공지능 기술로 알아서 제품을 간편하게 관리해 주는 ‘이지케어 AI’와 필요시 소비자가 직접 눈으로 확인하며 제품을 꼼꼼히 관리할 수 있게 해주는 ‘이지케어 셀프’ 기능도 적용했다.

이지케어 AI에는 열교환기 표면에 영하 15℃의 아이스캡슐을 만들어 표면에 붙은 오염물을 얼린 뒤 해동해 기기 외부로 배출해 주는 ‘워시클린’ 기능 등이 포함된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황색포도상구균과 대장균 등 유해세균을 90% 이상 제거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열교환기 표면 3곳에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을 각각 도포하고, 워시클린 기능을 92분 작동한 시험 결과”라고 설명했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적극 반영한 비스포크 가전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