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능 올리고 전력사용 줄인다” 삼성전자 전력관리반도체 공개
“성능 올리고 전력사용 줄인다” 삼성전자 전력관리반도체 공개
  • 이한 기자
  • 승인 2021.05.18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DR5 D램 모듈용 전력관리반도체 공개
전력 소비·발열 낮추는 자체 기술 적용...동작 효율 최고 91%까지
“메모리용 전력관리반도체 라인업 지속 확대·기술 리더십 강화”
삼성전자가 성능향상과 전력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전력관리반도체 3종을 공개했다. 전력관리반도체는 전자기기의 각 부분에 필요한 전력을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공급하도록 관리해주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로, 사람으로 따지면 심장과 같은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가 성능향상과 전력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전력관리반도체 3종을 공개했다. 전력관리반도체는 전자기기의 각 부분에 필요한 전력을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공급하도록 관리해주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로, 사람으로 따지면 심장과 같은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삼성전자가 성능향상과 전력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전력관리반도체 3종을 공개했다. 전력관리반도체는 전자기기의 각 부분에 필요한 전력을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공급하도록 관리해주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로, 사람으로 따지면 심장과 같은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가 18일 전력관리반도체(PMIC) 3종(S2FPD01, S2FPD02, S2FPC01)을 공개했다. 최신 DDR5 D램 모듈의 성능을 극대화하고 전력 사용을 최소화하는 제품이다. 이를 통해 시스템반도체 라인업을 본격 확대한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010년 전력관리반도체 분야에 처음 진출한 이후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바일용 제품과 PC, 게임기, 무선 이어폰에 탑재되는 전력관리반도체를 출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전력관리반도체 3종은 DDR5 D램 모듈에 탑재돼 D램의 성능 향상과 함께 동작 전력을 감소시키는 핵심 반도체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력관리반도체를 외부 기판에 탑재하던 DDR4 D램와 달리, 최신 DDR5 D램부터는 전력관리반도체를 D램 모듈 기판에 직접 탑재한다. 전력관리반도체와 D램이 하나의 모듈에 위치해 전원을 안정적이고 빠르게 공급할 수 있다. 그 결과 메모리 성능을 높이고 오작동을 최소화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자체 설계 기술인 ‘비동기식 2상 전압 강하 제어 회로’를 적용해 전압 변화를 실시간으로 빠르게 감지하고 출력 전압을 일정하게 유지하게 했다. 이 기술을 통해 데이터 읽기, 쓰기 속도를 더 안정적으로 지원할 수 있고, 기존에 전압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 탑재하던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의 사용량도 줄일 수 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D램 모듈 설계 편의성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엔터프라이즈용 전력관리반도체(S2FPD01, S2FPD02)에 출력 전압을 효율적으로 조정하는 자체 설계 방식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전력효율을 업계 표준보다 1% 포인트 높은 91%까지 높였다. 데스크탑과 랩탑 등 클라이언트용 DDR5 D램 모듈에 탑재하는 전력관리반도체(S2FPC01)에는 저전력 90나노 공정을 적용해 칩 면적을 줄였다.

조장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상무는 “모바일과 디스플레이, SSD 전력관리반도체에서 쌓은 설계 기술력과 노하우를 데이터센터, 엔터프라이즈 서버와 PC 등에 탑재되는 DDR5 D램 메모리 모듈에도 적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D램용 전력관리반도체 라인업을 지속 강화하며 기술 리더십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