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P4G 서울 정상회의 기념 ‘친환경 상품 기획전’ 연다
쿠팡, P4G 서울 정상회의 기념 ‘친환경 상품 기획전’ 연다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5.17 1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31일까지 친환경 상품 42종 판매
불필요한 포장재 줄인 로켓배송으로 탄소배출 감소
P4G 정상회의 x 쿠팡 기획전. (쿠팡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P4G 정상회의 x 쿠팡 기획전. (쿠팡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쿠팡이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개최를 기념해 친환경 상품 기획전을 연다. 17일부터 오는 31일까지 기업에서 제작한 한정판을 비롯해 총 40종의 친환경 제품을 판매한다. P4G 정상회의는 정부, 기업, 시민사회가 함께 참여하는 환경 관련 국제회의로 5월 30일에서 31일 양일간 서울에서 비대면으로 개최한다.

쿠팡은 국내 이커머스 기업 중 유일하게 기업 협업에 참여, 지난 4월 정상회의 준비기획단과 함께 탄소 배출 감소를 위해 협력하자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기획전에서는 각 업체에서 특별 제작한 ‘P4G 서울 정상회의 리미티드 에디션’을 포함해 궁중 전통 문양을 이용한 에코백을 비롯한 액세서리류, 판매 수익 일부가 에티오피아 나무심기에 기부되는 화분 등 총 40종의 친환경 제품을 판매한다.

구체적으로는 퓨전 한복 브랜드 단하주단이 친환경 원단을 사용한 에코백과 스카프를 선보이고 한지를 활용한 ‘비건 가죽’으로 유명한 브랜드 할리케이가 카드지갑과 파우치 등 액세서리를 판매한다. 그레이프랩에서는 재활용 종이로 만든 휴대용 노트북 스탠드 2종을 내놓는다. 이밖에 동구밭, 주식회사 알비이엔씨, 트리플래닛 등 총 6개 업체가 기획전에 참여한다. 

쿠팡은 기획전의 모든 상품이 불필요한 포장재 소비를 줄인 로켓배송을 통해 판매된다고 밝혔다. 쿠팡에 따르면 로켓배송은 자체적인 ‘엔드 투 엔드’ 물류 네트워크 구축과 혁신 기술을 통해 전통적인 이커머스에서 발생하는 환경 폐기물 및 기타 비효율을 줄여 탄소배출량을 감축시킨 배송 시스템이다.

강한승 쿠팡 경영총괄 대표는 “친환경 로켓배송을 통해 푸른 지구를 만들기 위한 움직임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며 “이번 기획전을 계기로 더 많은 고객들이 친환경 상품에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