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대형 저공해차 시장 커지나...기아, K8 하이브리드 출시
준대형 저공해차 시장 커지나...기아, K8 하이브리드 출시
  • 이한 기자
  • 승인 2021.05.04 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 및 6단 자동변속기
통합형 고전압 배터리로 중량 낮춰 연비 향상
주차장 요금 감면 등 저공해차 혜택 가능
저공해차 혜택을 받을 수 있는 K8 하이브리드가 출시됐다. 준대형 하이브리드 시장에서 주목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저공해차 혜택을 받을 수 있는 K8 하이브리드가 출시됐다. 준대형 하이브리드 시장에서 주목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저공해차 혜택을 받을 수 있는 K8 하이브리드가 출시됐다. 준대형 하이브리드 시장에서 주목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가 4일 K8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K8은 지난달 출시한 2.5가솔린, 3.5 가솔린, 3.5 LPI에 1.6 터보 하이브리드를 추가해 총 4개 엔진 모델로 운영된다.

기아에 따르면 K8 하이브리드는 최고 출력 180PS(마력), 최대 토크 27.0kgf·m의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 출력 44.2kW, 최대 토크 264Nm의 구동모터,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했다. 기아는 “하이브리드의 정숙성과 효율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은 이전 K7 2.4 하이브리드 엔진의 최고 출력(159PS)과 최대 토크(21.0kgf·m) 대비 약 13%, 29% 향상됐다. 이와 더불어 구동모터 효율을 높이고 12V 보조배터리 통합형 고전압 배터리를 적용했다. 차의 중량을 줄이는 등의 개선을 통해 K7 하이브리드(리터당 16.2 km) 대비 약 11% 높은 복합연비(리터당 18.0km)를 달성했다. (17인치 휠 기준)

기아는 K8 하이브리드에 하이브리드 전용 17인치 전면가공 휠, 후면부 하이브리드 엠블럼, 하이브리드 특화 클러스터 그래픽을 추가했다. 아울러 다양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탑재해 높은 수준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확보했다.

K8 하이브리드는 저공해자동차 제2종으로 공영주차장(서울시 기준) 및 전국 공항주차장 요금 50% 감면,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 면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아 관계자는 “K8 하이브리드는 높은 시장의 관심과 기대를 충족시키는 프리미엄 하이브리드로 준대형 하이브리드 시장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