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가톨릭중앙의료원, 의료 AI솔루션 개발 나선다
SKT·가톨릭중앙의료원, 의료 AI솔루션 개발 나선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4.30 09: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MC 의료 빅데이터 분석, 의료 AI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 개발
SK텔레콤이 가톨릭대학교 가톨릭중앙의료원(CMC)과 공동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한다. (SK텔레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SK텔레콤이 가톨릭대학교 가톨릭중앙의료원(CMC)과 공동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한다. (SK텔레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SK텔레콤이 가톨릭대학교 가톨릭중앙의료원(CMC)과 공동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한다. 양 기관은 지난 29일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CMC는 양질의 의료 빅데이터를 제공하고 이를 분석할 수 있는 전문 의료인력을 지원한다. SKT는 ‘메타러너’ 등 AI 역량을 기반으로 의료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학습해 AI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을 개발한다. 메타러너는 다양한 영역에 걸쳐 분야별로 최적화된 AI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AI 자동화플랫폼으로 수많은 의료 영상을 라벨링하고 학습하는 시간을 대폭 축소할 수 있다.

SKT는 메타러너를 활용하여 스마트팩토리의 제품 사진을 분석해 불량 여부를 판단하는 ‘머신 비전’, CCTV 영상을 분석해 비정상적인 상황을 알려주는 ‘영상 보안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솔루션을 개발하고 확대해 왔다. 사진이나 영상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AI로 분석하여 의미 있는 정보를 찾아내는 솔루션들이다.

CMC는 국내 최대 규모의 단일 의료정보시스템을 사용하는 병원 네트워크로, 서울성모병원 등 8개 산하 병원에서 총 6,300여 병상을 가동 중이며, 통합의료정보시스템에 기반하여 1,500만여 명의 의료 정보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개발된 의료 영상 진단 보조 솔루션은 CMC 산하 병원 현장에서 의료 전문가의 관리 하에 검증함으로써 완성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며, 이를 공동으로 사업화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병원 의료진이 이 솔루션을 활용하면, 질병 상태에 대해 더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함으로써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줄일 수 있고, 환자들은 대기 기간이 줄어들 뿐 아니라 보다 빠른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 기관은 CMC 산하 병원 내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해 SKT의 솔루션을 개발해 실증할 계획이다. 실시간 안전 대응이 중요한 정신 병동 환자 및 발달 장애 환자들 중 사전에 보호자의 동의를 받아 AI CCTV를 활용한 돌발상황 대응 솔루션을 적용하여 환자의 안전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김윤 SKT CTO는 “의료 분야에서도 인공지능 기술 도입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며, “SKT가 축적해온 AI와 ICT 기술을 바탕으로 가톨릭중앙의료원의 전문 의료진과 함께 AI 헬스케어의 새 지평을 열겠다“고 밝혔다.

김대진 CMC 정보융합진흥원장은 “이번 협약이 AI 헬스케어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임상 데이터 웨어하우스를 비롯한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환자치료 증진을 위해 SKT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