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수단 ‘e-fuel’ 논의... 수송용 탄소중립연료 연구회 발족
탄소중립 수단 ‘e-fuel’ 논의... 수송용 탄소중립연료 연구회 발족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1.04.15 17: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송용 탄소중립연료 연구회 발족식 현장 (산업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건오 기자] 수송용 탄소중립연료(e-fuel) 연구회가 발족됐다. e-fuel은 electro fuel의 줄임말로 전기분해로 얻어진 수소에 이산화탄소, 질소 등을 합성해 생산된 연료를 말한다.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어 국내에서도 적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산업부는 15일, 서울 자동차회관에서 수송용 탄소중립연료(e-fuel) 연구회 발족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연구회는 연료·수송분야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모여 수송·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탄소중립 실현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e-fuel에 대해 검토·논의하고자 마련됐다.

e-fuel를 활용하면 기존 내연기관을 사용하면서도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어 독일, 일본 등에서는 관련 제도 정비 및 R&D가 추진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e-fuel 적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연구회 발족식에서는 업계 관계자,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석해 △e-fuel 글로벌 동향 및 국내여건 △국내 e-fuel 관련 기술개발 현황 △자동차 적용을 위한 과제 등에 대한 발표 및 토론 시간을 가졌다. 더불어 향후 월 1회 정례적인 연구회 활동을 통해 e-fuel 적용 필요성을 검토하고, 연료의 경제성 확보, 수송기관 적용 기술 등 중장기 기술로드맵을 도출할 계획이다.

또한, 연구회 결과물 등을 활용해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에서 제시한 ‘탄소중립 4대 챌린지’의 ‘CO2재활용 프로젝트’ 추진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수송분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전기·수소차 보급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며, “특히 다양한 기술개발·실증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발혔다. 이어 “많은 기술적 장벽이 있겠지만 내연기관도 청정연료를 사용하면 탄소중립 달성이 가능할 수도 있는 만큼, 현존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는 기술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
사진 가운데 산업부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이 수송용 탄소중립연료 연구회 발족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산업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un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