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2030년까지 업무용 차량 전기차로 전환...온실가스 적극 감축
KT&G, 2030년까지 업무용 차량 전기차로 전환...온실가스 적극 감축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4.15 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주관 ‘K-EV100’ 선언식 참여
1200여대 차량 전환으로 온실가스 2만여톤 감축 기대
KT&G가 모든 업무용 차량을 친환경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KT&G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T&G가 모든 업무용 차량을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KT&G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KT&G가 2030년까지 업무용 차량 전체를 친환경 전기차로 바꾸기로 했다. 업무용 차량은 총 1200여대로 전환이 이행된다면 2030년까지 총 2만여톤이 넘는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KT&G는 1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제2차 선언식에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K-EV100’은 민간기업이 보유하거나 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100% 무공해차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는 환경부 주관 프로젝트다. 

KG&G는 이 자리에서 앞으로 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ESG 경영에 더욱 속도를 낼 계획임을 전했다. 특히 ‘K-EV100’ 선언을 시작으로 향후 사업장의 모든 차량을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하는 작업을 단계적으로 이행한다는 목표다. 

KT&G는 현재 ESG 기획팀, 에너지환경기술팀 등 ESG 전담조직을 신설해 친환경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문 조직을 통해 전사적 ESG 경영체제를 확립, 에너지 효율 최적화와 신재생에너지 도입, 환경친화적 제품 설계 등에 중점을 맞추고 있다. 

KT&G 관계자는 “이번 ‘K-EV100’ 선언은 KT&G의 지속가능경영 활동의 일환”이라며 “앞으로 체계적이고 고도화된 ESG 관리를 통해 글로벌 수준의 ESG 선도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