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국 휴게소에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 32기 보급
환경부, 전국 휴게소에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 32기 보급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4.08 1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건설과 대우건설은 친환경차인 전기차 관련 사업에 뛰어들었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20분 내외로 충전하는 충전기를 구축하는 등 전기차 환경을 개선한다. 신차종 출시를 대비해 죽전휴게소 등에 350kW 초급속 충전기 32기를 설치하고, 오는 9일부터 완속충전시설 설치 희망자 모집한다. 또한, 전기차 이용자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충전기 정보공개도 확대하기로 했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환경부가 20분 내외로 충전하는 충전기를 구축하는 등 전기차 환경을 개선한다. 신차종 출시를 대비해 죽전휴게소 등에 350kW 초급속 충전기 32기를 설치하고, 오는 9일부터 완속충전시설 설치 희망자 모집한다. 또한, 전기차 이용자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충전기 정보공개도 확대하기로 했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최근 충전속도가 개선된 전기차가 출시될 예정임에 따라 충전수요가 높은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 16곳에 350kW 초급속충전기 32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주요 고속도로에 대한 현장조사를 거쳐 경부고속도로 등 8개 고속도로의 휴게소 16곳에 초급속 충전기 32기를 구축하는 배치계획을 확정했다”며 “올해 1월부터 죽전휴게소에는 2기의 초급속 충전기 설치 공사가 시작됐다”라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초급속 충전기를 보완해 연내 200kW 급속충전기 1,000기를 공용시설, 주차시설 등에 3월까지 250기 설치 완료한다. 최대충전출력이 220~240kW인 아이오닉5의 경우 초급속(350kW)·급속(200kW) 충전기로 충전시 충전속도가 거의 동일(80% 충전시 초급속 18분, 200kW 급속 21분)하게 나타난다.

환경부는 전기차 사용자의 생활 속 완속충전시설 설치 지원을 위해 오는 9일부터 2021년도 완속충전시설 설치 보조사업 신청자를 모집한다. 최대 200만 원의 설치비용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는 그간 주로 설치해 오던 독립형 충전기(7kW 이상) 외에 220V 콘센트에 과금기능이 도입되고 별도 전용주차공간 구획이 필요하지 않은 콘센트형(3kW 이상) 유형도 추가됐다. 

환경부는 실수요자 지원을 위해 올해 상반기 중으로 전기차 소유자 거주지에 충전기가 없는 경우 우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충전기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환경부는 전국 충전기 위치, 수량, 사용가능상태 등을 공개하는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서 정보공개 대상 충전기를 지난달 31일부터 확대했다.

그간 정보공개된 약 3.5만기 충전기에 미공개 충전기 약 3만기 정보를 추가로 공개해 전기차 사용자들이 이사로 인한 거주지 변경 등 충전기 정보 확인이 필요할 때 정보의 편의성을 높였다. 다만, 미공개 충전기는 공동주택, 사업장 등 출입이 제한된 장소에서 사용되는 부분 공용 충전기이기 때문에 거주자 등에 한정하여 사용되는 충전기임을 표시했다. 또한, 충전속도가 높은 충전기를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200kW 급속충전기와 향후 구축되는 초급속 충전기는 별도 표기를 추가한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초급속 충전기를 처음 도입하고 200kW 급속충전기를 확대 구축해 전기차 사용자들이 주요거점에서 보다 쉽게 충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며 “생활 속에서 충전정보를 편하게 접하도록 정보공개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