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공지능 기술 고도화로 새로운 모빌리티 제공”
현대차 “인공지능 기술 고도화로 새로운 모빌리티 제공”
  • 이한 기자
  • 승인 2021.04.08 1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공유 MOU
현대차그룹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공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차그룹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공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손잡고 자동차 분야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활용 확산에 나선다. 인공지능 기술 고도화를 통해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현대차그룹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과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공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진흥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이다. 디지털 뉴딜사업 일환으로 자율주행, 교통, 환경, 음성 등 다양한 분야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대규모로 구축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업무협약은 자동차 분야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활용 체계를 구축하고 국내 자동차 기업의 소프트웨어 발전을 도우려는 목적으로 이뤄졌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자는 취지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은 수집한 자연어, 도로·차선, 사람 행동 영상 등 다양한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현대차그룹에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바탕으로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로보틱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개발한다.

협약을 통해 현대차그룹은 방대한 양의 자유대화, 방언 등 자연어 데이터를 바탕으로 음성인식 기술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도로·차선·횡단보도 인지 데이터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 등 다양한 영역에서 데이터를 활용해 인공지능 기술 경쟁력을 강화한다.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은 “MOU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을 고도화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변화를 가속화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문용식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은 “국내 자동차 기업 차량용 SW 기술이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만큼 양질의 학습용 데이터를 지속 발굴하고 품질 고도화를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공과 민간 상생협력의 선례를 만들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