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가면, 로봇이 서빙하는 호텔 있다?
부산에 가면, 로봇이 서빙하는 호텔 있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4.08 09: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부산지역 호텔업계 관계자 대상, ‘AI로봇·AI호텔 시연
호텔에서 사람이 아닌 로봇에게 서빙을 받을 수 있을까? 관련 서비스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는 KT가 부산지역 호텔에 AI로봇 솔루션을 시연하며 시장 확대에 나섰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호텔에서 사람이 아닌 로봇에게 서빙을 받을 수 있을까? 관련 서비스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는 KT가 부산지역 호텔에 AI로봇 솔루션을 시연하며 시장 확대에 나섰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호텔에서 사람이 아닌 로봇에게 서빙을 받을 수 있을까? 관련 서비스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는 KT가 부산지역 호텔에 AI로봇 솔루션을 시연하며 시장 확대에 나섰다.

KT가 7일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e스포츠아레나에서 부산지역 호텔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시연에서는 ‘AI 호텔로봇’과 ‘AI 서빙로봇’, 국내 유일 호텔 전용 인공지능서비스 ‘AI 호텔’ 등의 솔루션이 공개됐다. KT는 관광도시 AI로봇 등을 앞세워 부산에 적극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KT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호텔 업계에도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런 트렌드를 반영해 투숙객이 무인 키오스크를 통해 객실에 입실하거나 음성으로 객실 기기를 제어하고, 서비스를 요청하면 로봇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호텔이 늘어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KT는 호텔 전용 단말에서 음성이나 터치스크린을 통해 객실 용품을 주문하면 AI 호텔로봇이 이를 정해진 위치로 가져오는 모습을 연출했다. 이와 더불어 호텔내 다양한 공간에서 비대면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돕는 AI 서빙로봇, 바리스타로봇, 방역로봇도 선보였다.

눈길을 끈 것은 AI 서빙로봇이다. 이 로봇은 KT 융합기술원이 자체 개발한 3D공간맵핑과 자율주행 기술 등 최첨단 소프트웨어를 탑재해 테이블 간 좁은 통로를 자유롭게 이동 할 수 있다. 장애물도 유연하게 회피해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진우 KT 부산·경남광역본부장은 “코로나19로 호텔 업계에서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문의가 많아 시연행사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KT의 AI 호텔과 AI 로봇 서비스가 단순 비대면 서비스를 넘어 호텔의 가치를 한 단계 끌어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KT AI 호텔은 베스트루이스해밀턴, 베이몬드 호텔, 더반호텔 등 부산·경남지역 호텔을 포함, 총 42개 호텔 8,000여 객실(2021년 4월 계약기준)에 서비스를 제공하며 인공지능 호텔 솔루션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