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거용 태양광 모듈 시장 1위... 4장 중 1장은 한화큐셀 모듈
미국 주거용 태양광 모듈 시장 1위... 4장 중 1장은 한화큐셀 모듈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1.04.08 08: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큐셀, 주거용 3년 연속 1위, 상업용 2년 연속 1위 달성
[첨부사진] 미국 웨스트 버지니아주에 설치된 한화큐셀 주거용 모듈
미국 웨스트 버지니아주에 설치된 한화큐셀 주거용 모듈 (한화큐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건오 기자] 한화큐셀이 2020년 미국 주거용과 상업용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 모두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프리미엄 제품을 선호하는 미국 시장에서 큐피크 듀오(Q.PEAK DUO) 시리즈 등을 앞세워 독보적인 지위를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 기관인 우드맥킨지가 최근 발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한화큐셀은 2020년 미국 주거용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 24.8%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상업용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도 전년 대비 5%p 가량 상승한 19.1%의 점유율로 2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정책에 힘입어 미국 태양광 시장은 높은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50년까지 미국 내 총 에너지 비중의 50%를 친환경 에너지로 대체하겠다고 공약하며 향후 4년 간 2조달러를 투자해 청정에너지 설비를 건설할 것을 약속했다. 또 미국에너지 정보청(EIA)도 2050년 미국의 재생에너지 의존도가 42%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화큐셀은 “미국 태양광 시장의 견조한 성장세에 발맞춰 엄격한 품질 관리로 프리미엄 제품을 선호하는 미국 시장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이어갈 방침”이라며,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품질 검사 기준보다 최대 3배 혹독한 조건으로 품질 관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화큐셀은 지난해 12월 세계적 검증 기관인 ‘티유브이 라인란드(TÜV Rheinland)’의 신규 태양광 모듈 품질 검사(QCPV) 인증을 업계 최초로 획득했다. 또 지난해 5월에는 글로벌 태양광 전문 검증기관 디엔브이지엘(DNV GL)과 피브이이엘(PVEL)이 실시하는 ‘2020 태양광 모듈 신뢰성 평가’에서 5년 연속 ‘톱 퍼포머(Top Performer)’ 기업으로 선정됐다.

신규 태양광 모듈 품질 평가에서 인증을 획득한 제품군은 한화큐셀의 주력 제품군인 큐피크 듀오 시리즈다. 해당 제품은 미국을 비롯해 독일, 일본 등의 선진 에너지 시장에서 태양광 모듈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할 수 있게 한 핵심 제품군이며 국내에서도 활발히 판매하고 있다. 최근 출시한 큐피크 듀오 제품은 퀀텀 듀오 Z(Q.ANTUM DUO Z) 기술을 적용해 셀 사이 공간을 제거해 동일 면적에 더 많은 셀을 배치하며 출력을 대폭 높였다.

한화큐셀은 2019년 미국 태양광 분야 유력 매체인 솔라파워월드(Solar Power World)가 선정한 ‘태양광 EPC 어워드(Top Solar EPC Award)’에서 상위 10위권에 진입하며 대형 발전소 사업에서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 나아가 최근엔 미국 텍사스 주에 자리한 81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개발하고 건설한 후 고객사에 판매했다.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분산형 전원 관리를 위해 지난해 12월에는 미국 에너지 소프트웨어 업체 ‘그로잉 에너지 랩스(GELI)’를 인수한 바 있다.

또한, 한화큐셀은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미국 소비자들에게 더욱 친숙한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다. MLB LA다저스의 공식 후원사로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한화큐셀골프단으로 LPGA에서 선수단을 운영하며 활동하고 있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은 “고효율, 고품질 제품을 선호하는 미국 주거용 시장과 상업용 시장에서 연이어 1위를 달성하며 한화큐셀은 다시 한 번 브랜드 파워를 입증했다”며, “독보적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미국 프리미엄 태양광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kun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