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행보 주목...해양방류 결정하나
日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행보 주목...해양방류 결정하나
  • 이한 기자
  • 승인 2021.04.07 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신 “후쿠시마 관련, 13일 관계 각료회의 개최 조율”
그린피스가 일본 정부를 향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의사를 전하고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조만간 각료회의를 개최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사진은 지난해 8월, 그린피스가 일본 정부를 향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의사를 전하고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하던 당시의 모습. (그린피스 제공,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조만간 각료회의를 개최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스가 총리는 해당 문제에 대해 "언제까지 방치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해 귀추가 주목된다.

연합뉴스가 7일 요미우리 신문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 탱크에 저장 중인 오염수 처리와 관련해 오는 13일 관계 각료회의를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이 의장을 맡은 관계 각료회의에서 오염수 처분 방법과 풍평피해 대책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풍평피해는 배출 결정에 따른 이미지 악화로 주변 지역 주민 등이 볼 피해를 의미한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날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과 면담할 것이라는 내용도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당초 작년 10월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지만 현지 어업단체가 반대한 바 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전날 밤 일본 위성방송 BS닛테레를 통해 오염수 처리 문제에 관한 의견을 밝히면서 "언제까지 방치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해양 방류에 반대하는 어업단체와의 면담에 대해서는 "확실히 서로 의견교환을 하겠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련, 국내에서는 지속적인 반대 의견을 밝힌 바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3월 “후쿠시마 원전 1~3호기에 사고 당시 발생한 다량의 방사능과 녹아내린 핵연료가 그대로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전과 그 주변에는 방사능 오염 쓰레기와 폐기물이 쌓여있으며 이로 인해 우리 바다도 위험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12월 14일과 15일, 런던협약 의정서 당사국회의에 참석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움직임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해당 문제가 해양환경 보호를 주 목적으로 하는 런던협약의정서 내에서 지속적으로 논의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을 제기한 바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