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장관,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식 참여... 정부 소통 당부
성윤모 장관,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식 참여... 정부 소통 당부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1.04.07 08: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과 정부가 탄소중립 대응과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함께 노력
/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산업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건오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은 지난 6일 에너지 대표 기업들이 참여하는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식에 참석해 축하하고 기업 대표들과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SK E&S, GS에너지, 포스코에너지, 한화에너지, 현대자동차, E1, 두산중공업, 효성중공업, DL에너지 등 9개사가 참여했으며, 9개사 대표들은 ‘에너지 얼라이언스 설립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하고, 탄소중립 대응과 에너지 전환 추진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성윤모 장관은 축사를 통해 “이번 에너지 얼라이언스 출범을 계기로 우리 에너지 기업들이 서로 연대와 협력을 통해 탄소중립이라는 도전적 과제에 대응해 나가는 동시에 에너지 신산업 육성 등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경제가 탄소중립 목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모든 에너지 분야에 걸쳐 선제적 기술혁신이 필요하다”며, “특히 에너지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는 건물, 수송, 산업 등 여타 분야의 탈탄소화와 전기화 대응을 위한 에너지시스템 혁신도 함께 고민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에너지 얼라이언스와 정부 간 소통의 필요성도 짚었다. 그는 “탄소중립 대응과 에너지 시스템 혁신을 위해 실효성 있고 시장친화적인 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앞으로 에너지 얼라이언스가 중심이 돼 정부 및 관련 기업과의 보다 긴밀한 소통과 함께 에너지 현장의 목소리를 정부에 가감 없이 전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탄소중립이라는 도전을 기업과 정부가 함께 능동적으로 준비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 나가자”고 덧붙였다.

kun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