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망상해수욕장 내 ‘탄소상생 RE-Born 숲’ 조성
서울에너지공사, 망상해수욕장 내 ‘탄소상생 RE-Born 숲’ 조성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1.04.03 07: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에 배출권 약 1,700톤 기부
/
서울에너지공사 임직원이 망상해수욕장에서 소나무를 심고 있다. (서울에너지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건오 기자] 서울에너지공사가 ‘탄소상생리본(RE-Born) 숲’ 조성 등을 통해 탄소중립 사회공헌 선순환 모델을 제시한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지난 2일, 강원도와 동해시 망상해수욕장에서 강원도와 ‘탄소상생리본 숲’ 조성 식목일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탄소상생리본 숲’은 그동안 공사가 실시해온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수익의 일부를 기부해 조성하는 사업으로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인 동해시 망상해수욕장의 1ha 부지에 조성했다. 이는 기후변화 적응 및 재난방지는 물론 탄소흡수를 통한 국가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중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서울에너지공사는 지난 2019년 11월 강원도와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2020년 1억원의 사회공헌기금을 전달해 숲 조성을 지원한 바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에너지공사가 해송 3,000본으로부터 얻는 온실가스 배출권 1,707톤을 전량 강원도에 기부해 산림조성에 재투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상생리본 숲 조성은 탄소중립이라는 중요한 과제를 달성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며, “앞으로도 공사는 탄소중립과 사회공헌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들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un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