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창립 20주년... ESG 경영 강화와 신재생에너지 투자 확대
중부발전, 창립 20주년... ESG 경영 강화와 신재생에너지 투자 확대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1.04.02 1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이 2일 개최된 창립 20주년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건오 기자] 한국중부발전은 4월 2일, 본사 강당에서 창립 제20주년 기념행사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중부발전은 2001년 4월 2일 정부의 전력산업구조개편 계획에 따라 한전에서 분리됐으며 올해로 회사 창립 20주년을 맞이하게 됐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기념사에서 회사 성장에 함께한 직원들과 협력기업, 지역사회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고, 발전사 최초 LNG 직도입 및 세계 최초 최장 보령화력 3호기 6,500일 무고장 운전 달성, 서울복합발전소 지하화와 지상공원화라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받은 미국 S&P Global Platts 사의 Global Energy Awards ‘올해의 건설사업상’ 수상 등 차별화된 경영성과에 대해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더불어 향후 기존 화력발전 설비의 안정적 운영과 에너지 전환의 가교로서 LNG 복합발전 비중확대, 주민참여 이익공유형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적극 추진을 강조했으며 특히, 공기업으로서 환경 및 사회적 책임과 투명성이 중요함에 따라 ESG 경영 강화에 임직원의 적극적 참여와 소통을 통한 수평적 직장문화 조성을 당부했다.

기념사에 이어 직원대표는 ‘미래를 위한 중부인의 다짐’에서 △탄소중립 Net Zero 달성을 위한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 △디지털 변화 기술 습득을 통한 스마트발전사업 선도 △수평적인 직장문화 조성과 공정한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다짐하는 선서를 했고, 기념식에 참석한 임직원들은 위기에 강한 중부인의 저력으로 재도약해 ‘모두가 하나되어 새롭게 성장하는 New KOMIPO’를 만들어 나가자는 결의를 다지며 회사창립 20주년 기념식을 마쳤다.

한편, 중부발전은 2001년 창립초기 6,393MW의 설비에서 현재 9,733MW로 증가했으며, 당시에는 없었던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작년 대규모 영광태양광 발전단지 준공(100MW)을 비롯해 현재 903MW의 신재생설비를 보유하게 됐다.

해외사업 분야에서는 2019년에 국내기업 최초로 유럽 풍력시장에 진출했고 현재 미국, 유럽, 인도네시아 등에서 7,000MW 규모의 설비를 운영 및 건설 중이며 해외사업 분야에서 7년 간 매년 200억원 이상의 순이익을 달성하고 있다. 앞으로 중부발전은 미국, 유럽 신재생 사업에 자체 O&M 회사를 설립하고, 수력발전 사업 수주에도 노력을 기울여 2025년까지 최대 108명의 해외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kun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