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시 주민, 바다하면 '자연'떠올려
대도시 주민, 바다하면 '자연'떠올려
  • 장혜진 기자
  • 승인 2012.04.18 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국민들은 '바다'에 대해 첫인상을 '자연'의 이미지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해양연구원이 오는 7월 새롭게 출범하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의 브랜드 구축을 위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해양과 바다의 이미지를 '수산물'로 가장 많이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18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해양, 바다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국민의 37.5%가 수산물을 꼽았다. 뒤를 이어 파도(21.7%), 배(19.1%), 미래(16.5%), 기타(3.3%), 떠남(1.9%) 순으로 응답했다. 특히, 수산물은 연령이 높을수록 많이 응답했고, 미래는 30대, 40대에서 높게 응답하는 결과를 보였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대전·대구·부산 등 대도시에 사는 국민들은 바다에 대해 '자연'의 이미지로 응답한 의견이 다른 지역보다 높았다. 반편 울산·경기·강원·전북·충북 등은 ‘해양은 미래다’라는 의견이 상대적으로 높게 집계됐다.

'해양과학기술'하면 떠오르는 단어를 묻는 질문에는 국민의 63.6%가 해양자원개발이라고 응답했고, 해저탐험(50.1%), 조선기술(39.9%), 극지탐사(34.1%)가 그 뒤를 이었다. 해양자원개발의 경우, 전국적으로 가장 많이 응답한 항목이며, 해저탐험이 그 다음으로 많이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만19세 이상의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신뢰도는 95%, 표본오차 ±3%이다.

강정극 한국해양연구원 원장은 "설문조사 결과, 바다와 해양에 대한 미래지향적인 인식이 아직까지 적은 편"이라고 밝히며  "오는 7월 출범되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설립은 해양과학기술의 중요성과 의미를 다시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new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