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야크·마포구 “페트병 재생섬유로 옷 만들어 팝니다”
블랙야크·마포구 “페트병 재생섬유로 옷 만들어 팝니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3.15 0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와이엔블랙야크, 마포구와 페트병 재활용 협업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가 마포구와 함께 투명 페트병 재활용 재생섬유로 옷과 용품을 만들기로 협의했다. 지자체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재활용하고, 지자체는 그 제품을 우선 구매하는 방식이다. (비와이엔블랙야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가 마포구와 함께 투명 페트병 재활용 재생섬유로 옷과 용품을 만들기로 협의했다. 지자체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재활용하고, 지자체는 그 제품을 우선 구매하는 방식이다. 사진은 비대면으로 진행된 협약식 모습. (비와이엔블랙야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가 마포구와 함께 투명 페트병 재활용 재생섬유로 옷과 용품을 만들기로 협의했다. 지자체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재활용하고, 지자체는 그 제품을 우선 구매하는 방식이다.

비와이엔블랙야크 강태선 회장이 12일 유동균 마포구청장과 투명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 사업 확대를 위해 언택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블랙야크는 서울 마포구에서 수거한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한 ‘K-rPET(케이-알피이티) 재생섬유’로 의류 및 용품을 생산한다. 마포구는 이 친환경 제품을 우선 구매한다.

강태선 회장은 “이번 마포구 협약으로 현재 서울시 4개 자치구와 강원도, 삼척시, 강릉시 등 페트병 재활용의 범위를 전국 지역으로 확대하고 있다”며 “블랙야크 친환경 모델을 활용해 국내에서 사용된 투명 페트병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제품 생산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강북구 블랙야크는 앞서 강원도를 시작으로 서울시 은평구, 종로구, 강북구 등 지자체를 비롯해 GS리테일 등과 관련 업무협약을 맺고 페트병 재활용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