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서울과기대, 클라우드 기반 융합 기술인재 육성
KT·서울과기대, 클라우드 기반 융합 기술인재 육성
  • 이한 기자
  • 승인 2021.03.05 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원팀 협력 기반 ‘서울과학기술대 아카데미 프로그램’
인공지능용용학과 4년 실습교육에 ‘KT 클라우드’ 활용
KT가 서울과학기술대와 함께 클라우드 기반 융합 기술인재 양성에 나선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T가 서울과학기술대와 함께 클라우드 기반 융합 기술인재 양성에 나선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KT가 서울과학기술대와 함께 클라우드 기반 융합 기술인재 양성에 나선다.

KT가 서울과학기술대와 함께 클라우드 연구기술 교류 확대를 위해 ‘서울과기대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신설했다고 5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국내 클라우드 경쟁력 확대를 위한 산학연 협의체인 ‘클라우드 원팀’ 일환으로 기획됐다.

협력을 통해 서울과기대 인공지능응용학과 신입생 60명을 대상으로 KT 클라우드를 활용한 정규과정을 시작한다. 서울과기대가 올해 처음 입학생을 받은 인공지능응용학과는 학생들에게 인공지능(AI) 기초전공 교육을 시작으로 학년이 높아질수록 다양한 산업과 융합할 수 있는 AI 기술과 전문지식 습득을 위한 심화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KT 클라우드는 서울과기대 인공지능응용학과 4년 과정에서 기본 및 심화 실습수업 전반에 걸쳐 활용된다. 1학년 과정의 프로그래밍 언어, 확률과 통계 등 전공기초부터 AI 서비스 개발, 코업 프로젝트와 같은 전공심화 수업까지 실습교육이 KT 클라우드 기반으로 이뤄진다. 학생들은 단일 PC 기반 실습환경에서 벗어나 상용 클라우드에 대한 경험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는 커리큘럼에 필요한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할 뿐 아니라 이를 활용할 수 있는 기술교육 특강도 제공한다. 서울과기대는 KT 클라우드 인프라를 기반으로 학내외 클라우드 관련 교육과 기술개발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인공지능응용학과를 시작으로 다른 전공의 실습교육에도 KT 클라우드 인프라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미희 KT Cloud·DX사업본부장은 “서울과기대 아카데미 프로그램과 같이클라우드 원팀의 협력을 기반으로 대학, 연구기관의 교·강사진과 학생 및 연구원들이 클라우드 인프라를 자유롭게 활용해 대한민국 클라우드 경쟁력이 한층 높아지길 바란다”며, “KT는 클라우드 원팀 중심의 적극적인 산학연 협업을 통해 대한민국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최병욱 서울과기대 창의융합대학 학장은 “KT에서 준비하고 있는 최고 수준의 클라우드 솔루션을 실제 학부수업에 활용해 향후 도래하는 클라우드 기반 AI 시대의 유능한 인재를 육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클라우드원팀은 2020년 11월 국내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조성과 경쟁력 강화 목표로 출범했다. 출범 당시 17개였던 참여기관 및 기업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데 지난 2월 26일 알티베이이스, 로움아이티, 비즈플레이 등이 추가돼 현재 26개 기업·기관이 참여 중이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