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인재 키워라” KT·현대중공업그룹 AI 워크숍
“미래 인재 키워라” KT·현대중공업그룹 AI 워크숍
  • 이한 기자
  • 승인 2021.03.03 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원팀 뭉친 KT·현대중공업그룹, 인재육성 위해 협업
KT와 현대중공업그룹, LG전자 등이 힘을 모은 ‘AI 원팀’이 10개월여 만에 첫 공동연구개발 성과를 내놓았다. 4개 연구 성과 가운데 3개는 KT 사업의 핵심기술로 활용하고, 1개는 현대중공업그룹의 산업 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T와 현대중공업이 인공지능과 디지털혁신 분야 미래인재를 키우기 위해 힘을 모은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020년 2월 AI 원팀을 결성한 바 있다. 사진은 'AI 원팀이 공동연구개발 성과를 내놓았다'는 사실을 알리던 당시의 홍보용 이미지. (KT 제공,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KT와 현대중공업이 인공지능과 디지털혁신 분야 미래인재를 키우기 위해 힘을 모은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이 AI·DX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AI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AI 워크숍은 실무형 AI인재양성 과정으로 이달 3일부터 5일까지 사흘 간 KT 분당사옥에서 열린다. 참석자는 한국조선해양 AI솔루션연구실과 DT플랫폼연구과, 현대오일뱅크 DT기획팀 등 현대중공업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련 핵심 인력 20명이다.

이번 워크숍은 AI와 데이터 분석, 디지털혁신 역량제고에 초점을 맞춰 진행된다. 외부 우수 콘텐츠를 선별해 만든 자가학습 패키지를 통해 AI와 데이터 분석에 대한 기본 개념과 원리를 학습하며, KT의 AI 적용 사례를 공유한다.

또한 AI 교육플랫폼 AIDU를 활용, AI 과제를 발굴하고 아이디어를 도출한다. 워크숍을 통해 발굴한 현대중공업그룹 AI 과제는 향후 양사의 AI·빅데이터 전문가들이 협업해 과제 구체화는 물론 고도화 작업을 진행한다. AIDU(에이아이두)는 KT 사업에 대한 데이터와 AI기술을 적용해 모델링까지 구현하는 AI 교육플랫폼이다.

워크숍은 기업 실제 사례 중심의 실습교육과 함께 KT의 혁신적인 과제 발굴 프로그램인 '1등 워크숍' 운영 노하우를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우리금융그룹, 한국투자증권이 참여한 바 있다.

AI 워크숍을 시작으로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KAIST와 함께 연구개발 인력 양성을 위한 AI 전문가 과정을 4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최신 인공지능 연구동향을 바탕으로 양사가 상호 협력해 현업의 과제를 공동 해결하는 산학 과정으로 진행된다.

진영심 KT 그룹인재개발실장은 “이번 워크숍은 지난해 경험을 토대로 커리큘럼과 강사진을 한층 더 강화한 것이 특징”이라며 “양사 미래인재육성 협업이 우리나라 제조업과 ICT(정보통신기술) 시너지 창출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명식 현대중공업그룹 인사교육담당은 “AI 원팀인 양 그룹이 AI 인재를 양성하고 디지털혁신을 함께 고민하는 의미 있는 과정”이라며, “향후 AI 실무형 인재 양성과 제조산업 디지털전환 활성화를 위해 인적자원 교류와 인재 양성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020년 2월 AI 원팀을 결성했다. AI 원팀은 산업계, 학계, 연구 기관들로 이뤄진 산학연 협력체다. 국내 인공지능 인재양성과 산업현장의 AI 적용 사례를 발굴해 확산시키는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현재 AI 원팀에는 KT, 현대중공업그룹, LG전자, LG유플러스, 한국투자증권, 동원그룹 등 기업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학교와 연구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