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 사태 3년...올해 9월부터 소각·매립 등 시행
'라돈침대' 사태 3년...올해 9월부터 소각·매립 등 시행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3.02 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돈침대 폐기물이 아직까지 제대로 처리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민 불안감이 다시 증폭되고 있다. (사진 그린포스트 DB)/그린포스트코리아
적정한 폐기기준이 없어 사업장에 방치됐던 천연방사성물질 함유 라돈침대를 안전하게 폐기할 수 있는 법안이 마련됐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적정한 폐기기준이 없어 사업장에 방치됐던 천연방사성물질 함유 라돈침대를 안전하게 폐기할 수 있는 법안이 마련됐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방사선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의 폐기를 위한 ‘폐기물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이 3월 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됨에 따라 올해 9월부터 라돈침대 등 관련 제품이 ‘천연방사성제품 폐기물’ 처리 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폐기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그간 라돈침대 등 관련 폐기물은 적정한 폐기기준이 없어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관리 아래 해당 사업장에서 보관되고 있었다. 이번 ‘폐기물관리법 시행령’ 개정으로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상의 방사선 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가공제품 중 방사능 농도가 1g당 10Bq 미만인 폐기물은 지정폐기물의 하나인 ‘천연방사성제품폐기물’로 처리해야 한다.

가연성인 천연방사성제품폐기물은 1일 총 소각량의 15% 이내로 다른 폐기물과 혼합 소각한 후 그 소각재를 매립한다. 불연성인 천연방사성제품폐기물은 밀폐 포장 후 매립해야 한다.

이때, 소각시설에서는 천연방사성제품폐기물을 연간 1000톤 이하로 소각하고, 매립시설에서는 천연방사성제품폐기물과 그 소각재를 합해 최대 1200톤 이하로 매립해야 한다. 이는 폐기과정에서의 작업자와 인근주민에 대한 방사선 영향을 고려하여 안전하게 마련된 기준이다.

또한, 천연방사성제품 폐기물을 수집‧운반, 보관하는 경우에도 안전기준을 준수해야 하며 천연방사성제품폐기물과 그 소각재의 재활용도 금지된다. 천연방사성제품 폐기물은 방진마스크 등 보호장비를 착용한 작업자가 밀폐 포장한 상태로 운반해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는 곳에 보관해야 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폐기물관리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이 시행되는 9월까지 유관부처, 관련 업계, 지역사회 등과 함께 새로운 제도가 원활하게 시행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라며 ”약 480톤에 이르는 라돈침대 폐기물은 가연성 천연방사성제품 폐기물로 분류됨에 따라 다른 폐기물과 혼합 소각한 후 매립될 예정이며 폐기과정에서도 환경부는 원자력안전위원회와의 협업 하에 안전성을 모니터링하고 지역사회와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