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사회·친환경 투자 확대…1000억원 규모 ESG채권 발행
하나카드, 사회·친환경 투자 확대…1000억원 규모 ESG채권 발행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1.02.23 1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세 가맹점 금융지원 및 친환경·신재생에너지 사업에 활용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그래픽 최진모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그래픽 최진모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하나카드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발행을 통해 사회적금융과 친환경·신재생에너지 투자를 확대했다.

23일 하나카드는 전날 중소·영세 가맹점 금융지원과 친환경 투자를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1000억원 규모의 ESG 채권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행한 ESG 채권은 연기금, 금융권, ESG 펀드 등 국내 ESG 채권 투자자들이 참여하였으며 △3년만기 700억원 △4.5년만기 300억원 등 총 1,000억원 규모로 2020년 11월 첫 ESG 채권 2,000억원을 발행한 이후 3개월만의 2차 발행이다.

이번 ESG 채권은 전액 3년 이상 장기 사채로 △중소–영세 가맹점 금융 지원 △재난/재해 피해 고객 등 취약계층 금융 지원 △향후 친환경/신재생에너지 관련 스타트업 기업 지원 프로젝트 등 사회 가치 창출을 위해 사용된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하나카드의 금번 2차 ESG 채권 발행은 작년 11월 1차 발행에 이어 지속적으로 하나금융그룹의 ESG 경영에 동참하기 위한 연장선으로 볼 수 있다."며 "올해안에 추가 ESG 채권 발행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공익 창출과 사업 다각화를 도모하고 향후 하나카드의 ESG 경영을 지속 성장시켜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