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근거리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에 250억 원 투자
11번가, 근거리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에 250억 원 투자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2.22 1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환전환우선주 신주 250억원 규모 취득
지분 7.2% 획득으로 3대 주주
11번가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 스타트업 바로고에 250억 원을 투자한다. (11번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11번가가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 스타트업 바로고에 250억 원을 투자한다. (11번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11번가가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 스타트업 바로고에 250억 원을 투자한다.

11번가는 22일 공시를 통해 바로고의 제3자 배정 상환전환우선주(RCPS) 신주 약 250억 원 규모를 취득한다고 밝혔다. 11번가는 신주 인수를 통해 약 7.2%의 바로고 지분을 획득해 3대 주주에 이름을 올렸다. 

바로고는 국내 이륜 배달대행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는 선도업체로 전국 1천여 개의 허브, 5만4000여 명의 등록 라이더, 10만여 명의 등록 상점주와 함께하고 있다. 바로고의 지난해 거래액은 전년 대비 166%증가한 2조9165억원이다.

11번가는 이번 지분투자를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배송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전략적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바로고의 탄탄한 근거리 물류망과 도심 거점 물류 등 신사업 경쟁력에 기반해 양사간 시너지 창출 도모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11번가는 올해 거래액 성장과 함께 수익성 확대를 동시에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내외 사업자와의 제휴 확대, 당일 배송 등 배송서비스 품질 제고 등을 강조한 바 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