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난 비대면 수요...KT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0만 넘어"
늘어난 비대면 수요...KT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0만 넘어"
  • 이한 기자
  • 승인 2021.02.22 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고객 68% 기가 와이파이 홈 가입
36%는 기가 와이 인터넷 선택
KT가 ‘기가 와이 인터넷(GiGA Wi 인터넷)’ 가입자가 출시한지 8개월 만에 2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T가 ‘기가 와이 인터넷(GiGA Wi 인터넷)’ 가입자가 출시한지 8개월 만에 2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KT가 ‘기가 와이 인터넷(GiGA Wi 인터넷)’ 가입자가 출시한지 8개월 만에 20만명을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거리두기가 이어지면서 재택근무와 원격수업 등 수요가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기가 와이 인터넷은 지난해 6월 KT가 통신 업계 최초로 선보인 서비스다. 기존 유선 와이파이 공유기에 이동형 와이파이 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버디’를 추가했다. 이용자가 집 안 어디서나 끊김 없이 무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도록 와이파이 커버리지를 확장하고 변경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 1월 기준 KT 인터넷 신규 고객 중 68%가 ‘기가 와이파이 홈’ 서비스를 가입 했으며 그 중 36%가 기가 와이 인터넷을 선택했다.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52명 대상으로 실시한 서비스 이용 만족도 조사(5점 척도, 매우 만족~매우 불만족)에 따르면 매우만족 또는 만족으로 응답한 가입자가 75%에 달한다. 설문에 참여한 가입자들은 ‘안정적인 무선 연결’과 ‘장소 제약 없는 자유로운 설치’를 이 서비스의 장점으로 꼽았다.

KT는 기가 와이 인터넷이 주목받은 가장 이유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시행했던 재택근무, 비대면 원격수업 등이 일상화된 언택트 생활 패턴이라고 설명했다.

KT는 2020년 8월 ‘와이파이6’를 적용한 가정용 와이파이 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홈 에이엑스’를 출시한 데 이어, 이동형 와이파이에도 와이파이6를 지원하는 ‘기가 와이파이 버디 에이엑스’를 2월에 개발 완료해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버디 에이엑스는 홈 에이엑스와 동일하게 최대 1.2Gbps의 속도를 지원한다. 최대 1Gbps 유선속도를 제공하는 ‘기가 와이 인터넷 1G’ 상품을 가입하는 고객은 기가 와이파이 버디 에이엑스로 댁내에서 유무선 인터넷 모두 진정한 기가급으로 이용할 수 있다.

KT에 따르면, 버디 에이엑스는 데이터 처리 효율이 20% 가량 높아져 안정성이 더욱 강화됐다. 갤럭시S21, 아이폰12를 비롯해 LG 그램 등 와이파이6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및 노트북 이용자 8명이 동시에 접속해도 화상회의, 넷플릭스과 같은 고용량 서비스를 끊김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환경을 제공한다.

박현진 KT 커스터머 전략본부장은 “KT는 기가 와이파이를 기반으로 속도를 비롯해 커버리지까지 아우르는 서비스로 대한민국 1등 인터넷 사업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변화하는 고객 생활 패턴에 맞춰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