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투명페트병 선별-재활용 전과정 현장 점검
환경부, 투명페트병 선별-재활용 전과정 현장 점검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2.18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월 25일부터 전국 공동주택에서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이 의무화됐다. 투명페트병은 왜 유색페트병과 따로 분리배출해야 하는 걸까.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생활폐기물 분리배출부터 재활용까지 전 과정에 대해 현장 점검하고, 설 연휴 이후 늘어난 생활폐기물 적시 처리를 위한 대응태세를 구축한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환경부가 생활폐기물 분리배출부터 재활용까지 전 과정에 대해 현장 점검하고, 설 연휴 이후 늘어난 생활폐기물 적시 처리를 위한 대응태세를 구축한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생활폐기물 분리배출부터 선별-재활용까지 전 과정을 점검하기 위해 경기도 오산시 소재 공동주택(아파트)과 인근의 선별·재활용 시설 현장을 방문했다고 18일 밝혔다.

환경부는 설 연휴 이후 증가한 재활용품의 적시 처리를 위해 지자체와 함께 수거·선별 상황을 집중 관리 중이며, 수거 지연 발생 시 임시적환장 이송 등 즉시 대응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전국적으로 15만5000톤 규모(수도권 50개 4600톤 규모)를 수용할 수 있는 192개 임시적환장을 이미 확보해 대응체계를 갖췄다.

한 장관은 오산시 관계자와 함께 설 연휴 생활폐기물 적시 처리체계를 확인하고, 현장의 어려운 점을 들으면서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25일부터 시행된 투명페트병 별도 배출과 관련,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 생산을 위한 배출-선별-재활용 전 과정 현장을 자세히 살펴보고 보완 대책을 논의했다.

환경부는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가 조기에 정착하고 보다 고품질 재생원료가 생산될 수 있도록, 분리배출 현장에서 배출·선별지원 및 홍보를 전담하는 ‘자원관리도우미’의 배치·운영을 추진할 방침이다.

한정애 장관은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의 현장 정착과 함께 업계와 협력하여 선별·재활용 시설 개선을 확대해 보다 품질이 높은 재생원료가 생산될 수 있는 기반시설의 토대를 구축하겠다”라고 말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