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수소경제, 2050 탄소중립 위한 핵심과제”
정세균 총리 “수소경제, 2050 탄소중립 위한 핵심과제”
  • 이한 기자
  • 승인 2021.02.02 1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재단 등, 2일 ‘그린수소 포럼’ 창립식 개최
국회, 산·학·연, NGO 등이 참여한 민간 중심 플랫폼
탄소중립과 수소경제 등 정보의 청정에너지 정책을 뒷받침 하기 위해 민간 중심 ‘그린수소 포럼’이 출범했다. 사진은 그린수소 포럼 창립총회 포스터. (환경재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탄소중립과 수소경제 등 정보의 청정에너지 정책을 뒷받침 하기 위해 민간 중심 ‘그린수소 포럼’이 출범했다. 사진은 그린수소 포럼 창립총회 포스터. (환경재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탄소중립과 수소경제 등 정보의 청정에너지 정책을 뒷받침 하기 위해 민간 중심 ‘그린수소 포럼’이 출범했다. 창립총회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소경제는 2050 탄소중립과 한국판 뉴딜의 핵심과제”라고 말했다.

환경재단과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등은 2일 국회와 산업계, 학계, 연구계,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2021 그린수소 포럼’창립행사를 열었다.

그린수소 포럼은 지난해 7월 열린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 후속조치로 추진됐으며 산업 생태계 활성화와 국민 수용성 확대 등을 위해 출범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이학영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등 산·학·연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그린수소 포럼 창립총회 행사에 앞서 ‘2050 탄소중립 사회로 가기 위한 수소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한 식전 포럼을 진행했다. 이어 탄소중립과 수소경제의 역할, 빅데이터를 통해 본 수소에너지 현주소,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현황 및 전략, 독일의 그린수소 활성화 정책을 주제로 강연이 이뤄졌다.

이어진 사전총회에서 포럼 구성·운영 방향이 확정됐으며 공동위원장, 위원 등 총 42명이 위촉됐다. 이희범 전 산업자원부 장관과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공동위원장으로 추대됐고, 위원은 준비위원으로 참여한 국회(5명), 연구기관(8명), 산업계(13명), NGO(1명), 학계(11명), 자문(2명) 등 분야별 전문가로 위촉됐다.

포럼에서는 앞으로 그린수소 확대 등 탄소중립 추진방안을 중심으로,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간 단위의 추진과제 도출 및 제안 등에 대하여 논의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정책방향·전략 등 민간의견을 제안하고, 현장 애로사항 개선방향을 제안하며, 수용성 제고를 위한 제도·기반 구축 지원 등을 논의한다. 포럼은 매년 2차례 전체회의와 4차례 실무회의를 통해 민간 차원의 정책 평가 및 방향 제언, 각 분야별 이행과제 도출 및 보완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창립총회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소경제는 2050 탄소중립과 한국판 뉴딜의 핵심과제”라며 “산·학·연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그린수소 포럼 창립은 시의적절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수소경제의 큰 그림을 그리고, 국민적 공감대를 얻을 수 있도록 포럼이 든든한 지원자이자 조언자가 되주길 바란다”고 밝히면서 “포럼의 정책적 의견과 창의적 아이디어가 소중한 주춧돌이 되어 대한민국이 수소 강국으로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