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차기 상의 회장 단독 추대...환경 중시 등 높은 평가
최태원 SK회장, 차기 상의 회장 단독 추대...환경 중시 등 높은 평가
  • 이한 기자
  • 승인 2021.02.01 1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상공회의소 회장단 회의에서 차기 회장 단독 추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과거에는 나무를 최대한 많이 베어 비싸게 파는 게 기업의 가치였다면 지금은 삼림보호와 이산화탄소 감축 등 사회가 원하는 가치를 함께 만들어야 기업이 살 수 있다”라고 말했다. 평소 강조하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철학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언급이다. (SK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최태원 SK회장이 서울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단독 추대됐다. 최태원 회장이 최종 선출되면 4대그룹 총수중에서는 첫 대한상의 회장이 된다. (SK그룹 제공,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최태원 SK회장이 서울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단독 추대됐다. 최태원 회장이 최종 선출되면 4대그룹 총수중에서는 첫 대한상의 회장이 된다.

서울상공회의소 회장단은 1일 회의를 열고 박용만 회장 후임으로 최태원 회장을 단독 추대했다. 이날 회의에는 박용만 대한·서울상의 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등 회장단 13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박용만 회장은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에서 최태원 회장을 단독 추대하기로 만장일치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태원 회장이 수락하면 나머지 소정의 절차를 거쳐 임명 과정을 밟겠다”고 말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뉴시스를 통해 “최태원 회장이 수락하면 2월23일 서울상의 의원총회에서 서울상의 회장으로 최종 선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례상 서울상의 회장이 겸하는 대한상의 회장은 3월24일 대한상의 의원총회에서 선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4대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을 맡은 경우는 없었다. 최태원 회장이 수락할 경우 첫 사례다. 단독 추대 배경으로는 최 회장이 SK그룹 회장으로 국내 경제를 대표할 자격이 있고 평소 상생과 환경, 사회적 가치에 대한 중요성을 꾸준히 강조해 왔다는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상의는 중소기업부터 대기업까지 아우르는 국내 최대 종합경제단체로 서울상의를 비롯한 전국 73개 지방 상공회의소를 대표한다. 서울상의와 대한상의 회장 임기는 3년이며 한차례 연임 가능하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