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 절약시설에 3,260억원 융자 지원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 절약시설에 3,260억원 융자 지원
  • 이한 기자
  • 승인 2021.02.01 10: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융자신청 2월 1일부터
2월 1~5일 시작으로 매월 첫째 주 한 주간 신청
한국에너지공단이 에너지절약형시설 투자시 투자비의 일부를 장기저리로 지원하는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융자신청을 1일부터 받는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에너지공단이 에너지절약형시설 투자시 투자비의 일부를 장기저리로 지원하는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융자신청을 1일부터 받는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 에너지절약형시설 투자시 투자비의 일부를 장기저리로 지원하는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융자신청을 1일부터 받는다.

한국에너지공단은 1일 “기업의 에너지절약시설 투자와 저탄소·고효율에너지 사회저변 확대를 위해 지원하는 ‘2021년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의 융자신청을 2월 1일~5일을 시작으로 매월 첫째 주 한 주간 받는다”고 밝혔다.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은 에너지의 효율적인 사용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에너지절약형시설 투자시 투자비의 일부를 장기저리로 지원하는 융자금이다.

올해는 전년 대비 약 9% 증가한 3,260억원 규모로 총 86개 대상설비 및 사업에 대해 지원할 계획이다. 중견·공공기관·비영리법인은 소요자금의 70%, 절약시설설치사업을 하는 중소기업은 90%, ESCO투자사업은 100%까지 융자신청이 가능하다.

경기 침체로 인해 투자가 위축될 수밖에 없는 중소기업에 우선 지원해 원활한 자금 활용과 중소기업의 에너지절약시설에 대한 투자를 촉진할 계획이다.

ESCO투자사업의 경우 고정금리를 기존 2.75%에서 1.75%로 인하해 융자에 대한 기업들의 부담을 줄여 에너지절약시설에 대한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는 예산 소진시까지 월별 정기접수와 수시접수를 병행 진행하며, 융자를 희망하는 업체는 접수시 필요한 구비서류를 준비해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신청 사업에 대한 서류심사, 에너지절감효과 등에 대한 전문가 평가 및 현장실사 등을 거쳐 일정기준을 충족할 경우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차재호 한국에너지공단 지역협력이사는 “에너지절약시설 투자는 저탄소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꼭 필요한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침체로 투자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많은 기업들이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을 통해 에너지절약시설에 투자해 시설의 에너지효율도 높이고 이를 통해 탄소중립 실현에도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