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파도 버텼다” 포스코, 지난해 영입이익 2.4조
“코로나 파도 버텼다” 포스코, 지난해 영입이익 2.4조
  • 이한 기자
  • 승인 2021.01.28 1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영업이익 8,634억원,
2분기 저점 이후 지속 증가
코로나19 여파 철강부문 이익 감소
글로벌인프라 부문 이익은 전년 수준 유지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2018년 취임 이후 한호경제협력위원장을 맡고 있다. (사진 포스코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포스코가 28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연결 기준 매출액 57조 7,928억원, 영업이익 2조 4,030억원, 순이익 1조 7,88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 속에서도 3분기 이후 수익성이 반등했다. (포스코 제공,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포스코가 28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연결 기준 매출액 57조 7,928억원, 영업이익 2조 4,030억원, 순이익 1조 7,88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위기 속에서도 3분기 이후 수익성이 반등했다. 

포스코에 따르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2분기 1,677억원을 저점으로 반등하여 3분기 6,667억원, 4분기 8,634억원으로 지속 증가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철강 수요산업 침체와 원료가 상승의 제품가격 반영 지연에 따른 마진하락이라는 이중고로 창사 이래 첫 유급휴업을 시행하는 등 유례없는 경영위기를 겪었다고 밝혔다.

경영위기 속에서도 선제적인 비상경영을 통해 현금흐름 중시 경영관리 체제 전환과 극한적인 비용 절감을 추진했고 시황 급변에 대응한 유연생산·판매체제를 운영하여 3분기부터 수익성이 반등했다. 그룹사 역시 포스코건설의 건축 및 플랜트 사업부문의 호조, 포스코에너지의 LNG직도입 및 터미널 연계사업 확대 등으로 전년 수준의 영업이익을 유지했다.

별도 기준 매출액은 26조 5,099억원, 영업이익은 1조 1,352억원, 순이익 9,659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차입금과 부채비율을 전년 수준과 유사하게 유지하면서 현금흐름 중시 경영을 통해 순운전자본 감축, 투자비 집행 최적화, 불용자산 매각 등으로 자금시재*를 증가시켜 재무건전성을 강화했다. 연결 차입금은 20조 4,824억원으로 전년대비 408억원 소폭 증가했고, 부채비율은 65.9%로 전년대비 0.5% 포인트 상승했다. 자금시재는 16조 3,645억원으로 전년대비 3조 9,011억원 증가했다. 자금시재는 현금및현금성자산, 단기금융상품, 단기매매증권, 유동성유가증권, 유동성만기채무증권을 뜻한다.

포스코는 이날 중기 경영전략을 발표하며 2023년 합산 기준 매출액은 철강 46조원, 글로벌인프라 51조원, 신성장 5조원 등 총 102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철강 부문은 모빌리티, 강건재, 친환경에너지강재 중심의 미래 신수요를 선점해 수익기반을 다지고, 저원가·고품질·고효율 생산체계 구축을 통해 철강업 경쟁력 격차를 유지할 계획이다.

글로벌인프라 부문은 LNG사업에서 그룹사간 시너지를 확대하고, 식량사업 밸류체인 확장을 통해 글로벌 판매 1천만톤 체제를 구축하며, 그린·디지털 분야 건설 수주 및 친환경 발전 신규 사업기회를 발굴하기로 했다. 신성장 부문은 이차전지소재 글로벌 최상위 진입을 위해 선제적으로 생산능력을 증대하고, 수소경제 도래를 대비하여 수소 전문기업으로서의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 연결 기준 매출액 목표는 59조 4,000억원이며, 별도 기준 조강생산과 제품판매 목표는 각각 3,780만톤, 3,530만톤이며, 투자비는 연결 기준 6.1조원, 별도 기준 3.9조원으로 계획했다.

한편 포스코는 이날 오전 이사회에서 연간 배당금을 배당성향 30% 수준인 주당 8,000원(기말 배당 주당 4,500원)으로 의결했다. 포스코는 이에 대해 “작년에 발표한 중기 배당정책에 기반한 결정으로서 주주의 신뢰와 기대에 부합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