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국내 최초 박막 태양광 모듈 국산화
한국수력원자력, 국내 최초 박막 태양광 모듈 국산화
  • 이한 기자
  • 승인 2021.01.25 10: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볍고 유연한 태양광 모듈 KS 인증 획득
한국수력원자력이 국내 최초로 가벼우면서도 유연함을 동시에 갖춘 CIGS박막 태양광 모듈 국산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CIGS는 구리, 인듐, 갈륨, 셀레늄으로 구성된 화합물 반도체 태양전지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수력원자력이 국내 최초로 가벼우면서도 유연함을 동시에 갖춘 CIGS박막 태양광 모듈 국산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CIGS는 구리, 인듐, 갈륨, 셀레늄으로 구성된 화합물 반도체 태양전지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국내 최초로 가벼우면서도 유연함을 동시에 갖춘 CIGS박막 태양광 모듈 국산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CIGS는 구리, 인듐, 갈륨, 셀레늄으로 구성된 화합물 반도체 태양전지다.

한수원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솔란드와 함께 국산화를 완료하고 지난 21일 한국산업규격(KS) 인증을 국내 최초로 획득했다. 한수원은 자신들이 주도한 이번 국산화 기술 개발이 “중소기업과 연구기관의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확보 및 태양광 산업 생태계 발전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CIGS 박막 태양광 모듈은 기존 실리콘 태양광 모듈에 비해 발전효율은 약 15% 정도 낮지만 가볍고 유연해 설치 가능한 곳이 획기적으로 많은 차세대 제품이다.

한수원은 지난해 6월부터 공동연구 수행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내부 건물 지붕에 3kW 규모로 박막 태양광발전을 실증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중 건물의 수직 벽면을 활용한 3kW 실증, 그리고 건물 지붕에 10kW 규모의 실증설비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계기로 한수원은 정부의 제로에너지건축물 의무화와 그린뉴딜 성공적 달성을 위해 건물에 적용 가능한 태양광발전사업(BIPV)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유연성을 갖는 태양광 기술은 일본과 유럽 등 태양광 모듈 선도 국가에서만 상용화가 이루어졌고, 국내에서 자체 모듈화 기술 개발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국산화로 태양광발전 적용입지 다변화로 새로운 태양광시장 개척과 신재생에너지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