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 화학물질 유출사고...2명 심정지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 화학물질 유출사고...2명 심정지
  • 이한 기자
  • 승인 2021.01.13 1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에서 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나 6명이 다쳤다. 이 가운데 2명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심정지 상태에서 심폐 소생술을 받았다. 사진은 독자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기사 특정 내용과 관계없음. (LG디스플레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에서 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나 6명이 다쳤다. 이 가운데 2명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심정지 상태에서 심폐 소생술을 받았다. 사진은 독자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기사 특정 내용과 관계없음. (LG디스플레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에서 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나 6명이 다쳤다. 이 가운데 2명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심정지 상태에서 심폐 소생술을 받았다.

13일 오후 2시 20분께 경기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에서 화학물질이 유출돼 사람이 쓰러졌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KBS보도에 따르면 사고가 난 공장은 파주시 월롱면 LG디스플레이 8공장이며 1명은 중상, 3명은 경상으로 알려졌다.

유출된 화학물질은 수산화테트라 메틸암모늄으로 추정된다. 이 물질은 무색 액체로 독성을 가지고 있다. 화학 물질 누출은 14시 45분만에 차단이 완료됐다. 소방과 경찰 등 관계당국은 현재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날 사고에 대해 “P8 공장내에서 배관 연결 작업 중 수산화 테트라메틸 암모늄이 누출돼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히면서 “사고발생 즉시 한강유역환경청, 노동부 및 소방서·경찰서에 사고신고 후 119 구급대와 환자 대응 후 인접 병원으로 이송했다”라고 밝혔다.

현재 파악된 인명피해는 보도된 내용처럼 중상 2명, 경상 4명 등 총 6명이다. LG디스플레이는 “즉각적으로 관련 화학물질 밸브차단과 긴급 배기가동으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반의 조치를 취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인명피해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진심어린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부상당한 임직원의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사고수습 대책본부를 즉각 설치, 사고 원인 파악에 대해서도 유관기관에 적극 협조해 원인규명 및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