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쉬워질까...현대자동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늘린다
전기차 충전 쉬워질까...현대자동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늘린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1.13 0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고객 및 렌터카 이용 고객 대상
무상 충전 서비스 제공 횟수 확대
최대 5년 간 연 4회에서 연 10회로 늘려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운전자를 위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전담 직원이 직접 찾아가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서비스다.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운전자를 위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전담 직원이 직접 찾아가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서비스다.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운전자를 위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전담 직원이 직접 찾아가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서비스다.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13일부터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대차 전기차 운행 중 방전이 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운 경우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해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직접 찾아가 무료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서비스다. 단, 서비스 대상은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본인 인증 회원 또는 블루멤버스 회원만 가능하다.

이 서비스는 1회 이용시 약 44km를 주행할 수 있는 충전량(7kWh)을 제공한다. 충전 소요 시간은 약 15분 내외다. 룸미러에 있는 ‘블루링크 SOS’ 버튼이나 현대자동차 고객센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마이현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현대차는 2016년 제주도에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이후 2017년에는 서비스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했고 2018년 서비스를 개편해 데이터 모니터링 기반 호출 기능, 충전 중 차량 점검 서비스 지원 등을 추가한 바 있다.

현대차는 이번 서비스 확대 운영이 전기차 이용 고객의 충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최대 5년 동안 연 4회 제공했던 무상 충전 서비스 제공 횟수를 연 10회로 늘린다. 이는 현대차 홈페이지나 블루멤버스 회원가입 시기에 따라 횟수는 달라질 수 있다.

렌터카 수요 등으로 전기차 보급이 상대적으로 많은 제주도 지역에서는 고객이 충전소 고장으로 인해 전기차 이용에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추가적인 특화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제주도에서 충전소 고장으로 충전이 어려울 경우, 충전 용량을 기존 7kWh에서 최대 20kWh(약 120km 주행 가능, 충전 소요 시간 약 45분)로 늘려 제공한다. 충전소 고장 외 일반적인 경우에는 타 지역과 동일한 용량으로 충전해준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확대 운영을 통해 고객분들께서 전기차에 대해 긍정적인 경험을 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며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시대를 선도하는 브랜드로서, 앞으로도 전기차 이용 고객의 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