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국내은행 최초’ 1조2천억 ESG채권 사후보고 외부검증
산업은행, ‘국내은행 최초’ 1조2천억 ESG채권 사후보고 외부검증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2.31 12: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체계 적정성 확보로 ESG채권 위상 다져
산업은행 본점(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산업은행 본점(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산업은행이 투자신뢰도 제고와 목적과 다른 곳에 사용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워싱’ ㅂ방지를 위해 ESG채권에 대한 사후보고 외부검증을 완료했다.

31일 산업은행은 국내 은행 최초로 올해 발행한 1조2천억원 규모의 원화 ESG채권에 대한 사후보고 외부검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사후보고 외부검증이란 ESG채권 발행 후 자금사용내역 및 사회·환경적 개선 기여도 측정 결과를 담은 투자자안내문을 작성하고, 동 내용이 외부 가이드라인 및 발행자의 관리체계에 부합하는지를 외부전문기관이 검토(검증)하는 것을 말한다.

더불어 산업은행은 발행했던 ESG채권 투자자안내문을 통해 올해 발행한 사회적채권(1조원) 및 녹색채권(2천억원) 발행대금을 코로나19 피해기업(저신용등급 기업), 일자리창출기업 및 온실가스 감축사업 지원 등에 배분하고, 관련 사회·환경적 개선 기여도 계량수치를 명시했다.

사후보고 검증기관인 딜로이트안진은 서류검토 및 실사를 진행하고, 산업은행이 제시한 자금배분 내역 및 기여도 측정 방법, 수치 등이 외부 가이드라인 및 산업은행의 관리체계에 부합한다는 최종 의견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산업은행은 지난 3월 녹색·사회적·지속가능채권에 모두 적용 가능한 표준 관리체계의 적정성 확보를 마련한 만큼 원화 ESG채권 시장 선도기관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

산업은행은 국내은행 중 원화 ESG채권 최다 발행자로서, 지난 2018년 국내 최초로 원화 녹색채권 3천억원 및 사회적채권 3천억원 발행을 시작으로 지난해 8천억원, 올해 1조2천억원을 발행하며 앞장서왔다. 

국내은행의 원화 ESG채권 총 발행량은 지난 2018년 8천억원, 지난해 2조2천억원 올해 1조5천억원으로 절반을 담당해온 셈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향후에도 “대표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 추진에 적극 부응하고 정부의 지속가능한 사회기반 구축 정책에 부합하는 금융지원을 통해 금융의 사회책임 실천을 계속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