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극복 위해 내년 예산 72.4% 상반기에 푼다
정부, 코로나19 극복 위해 내년 예산 72.4% 상반기에 푼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2.08 10: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회의에서 내년 예산배정계획 확정
6월중 가계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정부가 내년 예산의 72.4%를 상반기에 배정했다.(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내년도 예산의 72.4%를 상반기에 집행할 예정이다.

8일 기획재정부는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내년 예산배정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예산배정은 집행 등을 위한 전 단계다. 이후 각 부처가 자금배정을 통해 자금계획의 범위 내에서 기획재정부 국고국으로부터 자금을 받아 실제 사업을 집행한다.
 
정부는 코로나 위기 극복과 경제 활력 조기회복에 즉시 투입될 수 있도록 전체 세출예산(일반·특별회계 총계기준)의 72.4%를 상반기에 배정했다. 올해는 상반기에 71.4%를 집행했다. 

특히, 경제회복 지원과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산업․중소기업, SOC, R&D 분야 등에 중점을 두어 조기 배정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조세 및 세외수입 등으로 자금을 우선 충당하고 부족자금은 적자국채 발행, 일시차입(재정증권·한은차입)으로 조달할 계획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배정된 예산은 향후 각 부처에 자금배정 절차를 거쳐 연초부터 조기에 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