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투자 톡톡⑦]'착한기업이 수익도 좋다' …실적도 좋은 ESG대장주 '삼성·SK·네이버'
[ESG투자 톡톡⑦]'착한기업이 수익도 좋다' …실적도 좋은 ESG대장주 '삼성·SK·네이버'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2.07 1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SG기여도 높은 기업이 실적도 좋아…관련 매출은 투자시장의 새로운 지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금융시장에 가져온 변화 중 하나는 ‘ESG투자문화’ 확산입니다.

‘ESG’란 비 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 중심의 경영방침을 말합니다. 기업이 사회와 환경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지배구조는 투명한지를 비재무적인 틀로 따지는 평가입니다.

1982년 사회책임투자(SRI), 1990년대 지속가능투자(SI)의 최신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SRI는 사회에, SI는 사회와 환경 등의 지속 가능한 ‘생태계’ 유지에 집중했던 반면 ESG는 이 같은 환경·사회적 투자에 대한 메시지가 확장·강화된 개념입니다.

‘ESG투자’는 사회·환경적 가치가 불러올 경제적 효과에 자본과 시간을 들이는 것입니다. 투자를 통해 사회·환경적 책임을 이끌고 이윤을 창출하기 위한 목적입니다.

우리는 ‘환경·사회적 가치가 지닌 경제적 효과’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번 연재는 ESG 투자에 대해 독자의 눈높이에서 설명합니다. 일곱 번째는 '경제주역'에서 'ESG주역'으로 거듭난 우등생 기업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코스피 200 ESG 지수'는 대한민국 경제 주역들로 구성된 코스피 대표 지수로 '코스피200지수' 내에서도 ESG참여도가 높은 기업이 경영 성과와 수익성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코스피 200 ESG 지수'는 대한민국 경제 주역들로 구성된 코스피 대표 지수로 '코스피200지수' 내에서도 ESG참여도가 높은 기업이 경영 성과와 수익성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ESG참여도가 높은 기업이 경영 성과와 수익성도 우수했다. '코스피 200 ESG 지수'는 대한민국 경제 주역들로 구성된 코스피 대표 지수 '코스피200지수' 내에서 ESG 성과가 우수한 기업들로 구성된 ESG테마지수다. 한국거래소가 지난 2012년 1월2일부터의 성과를 산출해 2018년 12월24일 출범시켰다.

7일 기준 시가총액은 6억7734만7039만원, 시세는 378.70원을 기록했다. 1개월 수익률은 13.77%, 3개월 수익률은 19.48%, 연간 수익률은 30.01%로 양호하다. 반면 해마다 증가하는 수익률과 함께 최근 1년간 위험률도 29.72%에 이르는 만큼 투자 전 사전점검이 필수다.

'코스피 200 ESG 지수' 편입 요건은 코스피200 지수에 편입과 '한국기업지배구조원(지배구조원)'의 ESG평가점수다. 코스피200에도 들어야 하고, 지배구조원으로부터 ESG점수도 잘 받아야만 한다.

때문에 편입 심사도 심사 기준일 해당 연도 '지배구조원의 E·S·G 평가점수'와 최근 몇 년간의 '영업매출액 비중'을 가지고 평가한다. ESG성과가 저조한 기업은 실적이 좋아도 끼지 못하고, 반대로 ESG활동은 적극적이지만 영업매출 등의 실적이 안 좋아도 낄 수 없다.

이때 지배구조원의 ESG평가는 'E(환경)·S(사회)·G(지배구조)' 각 부문별로 평가해 통합점수를 계산하는데 E·S·G 중 두 개 부문의 통합점수가 상위 100위 이내거나, 한 개 부문의 점수가 상위 50위 이내여야 한다. 예컨대, 환경보호 하나만 상위 50위 이거나, 사회 공헌과 환경보호 점수가 합쳐서 100등 안에 들면 된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잘해도 코스피 200 수시 변경에서 매번 200지수 안에 살아남아야 한다. 또 주류, 담배, 군수사업 등의 매출이 높으면 심사 시작부터 제외돼 편입되기가 까다롭다.

까다로운 관문을 거쳐 편입에 성공한 기업은 101개다. 이들 기업은 수시 변경과 같은 평가에서도 우수한 실적으로 코스피 200을 방어하고 그중에서도 ESG활동을 놓치지 않은 기업들이다.

이 중 상위 10개 사의 비중은 62.07%에 달한다. 이들 기업이 경제 주역으로 코스피 지수를 이끄는 동시에 ESG경영도 리드하고 있는 우등생 기업이다.

1위부터 △삼성전자 27.61% △SK하이닉스 9.54% △NAVER 5.50% △삼성SDI 4.21% △현대자동차 4.10% △POSCO 2.71% △KB금융지주 2.47% △기아자동차 2.43% △현대모비스 2.36% △신한금융지주 2.27%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 기업은 ESG성과도 우수하지만 업계 내에서 실적도 우수한 기업들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3분기 66조9642억원의 매출과 12조3533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시현했다. 같은 기간 SK하이닉스는 전분기 대비 18.9% 증가한 8조1287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영업이익도 1조2996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75% 성장했다. 네이버는 1조3000억 원이 넘는 매출과 2917억원의 영업이익으로 각각 40%, 67% 증가하며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3대장 뿐 아니라 삼성 SDI도 같은 기간 2천674억원의 영업이익으로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으며 KB금융지주와 신한금융지주도 분기 순이익 1조 클럽을 달성하며 분기 누적 각각 2조9779억원과 2조950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현대모비스도 9조9916억원의 매출과 5983억원의 영업이익으로 각각 전년 대비 5.8%, 0.9% 증가했다.

기업들의 ESG 역량은 투자업계의 화두로 떠오르면서 ESG관련 매출이 중요한 투자지표로 떠오르고 있다. 이현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ESG가 투자 업계의 키워드로 떠오르며 환경 관련 매출액이 높은 기업에 관심이 높아지는 중이다"라고 진단했다. 

코스피 200 ESG지수 지수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그래픽 최진모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코스피 200 ESG지수 지수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그래픽 최진모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mylife1440@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