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투자로 위기 극복”...해외 공장 규모 늘린다
조현준 효성 회장 “투자로 위기 극복”...해외 공장 규모 늘린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0.12.02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에 이어 브라질 스판덱스 공장 증설
400억원 투자해 생산규모 연간 1만톤 확대
"변화 시기, 투자 계속해 위기를 기회로”
조현준 효성 회장이 터키에 이어 브라질 스판덱스 공장을 증설하며 초격차 확대에 나섰다. 효성티앤씨는 대륙별 생산체제를 통해 글로벌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조 회장은 “변화가 심할수록 투자를 통해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효성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조현준 효성 회장이 터키에 이어 브라질 스판덱스 공장을 증설하며 초격차 확대에 나섰다. 효성티앤씨는 대륙별 생산체제를 통해 글로벌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조 회장은 “변화가 심할수록 투자를 통해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효성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조현준 효성 회장이 터키에 이어 브라질 스판덱스 공장을 증설하며 초격차 확대에 나섰다. 효성티앤씨는 대륙별 생산체제를 통해 글로벌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조 회장은 “변화가 심할수록 투자를 통해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2일 효성그룹에 따르면, 효성티앤씨는 내년 12월까지 400억원(약 3600만 달러)을 투자해 브라질 남부 산타카타리나 스판덱스 공장 생산 규모를 1만톤 증설한다. 증설이 완료되면 산타 카타리나 공장 생산능력은 기존 대비 약 두 배인 총 2만 2,000톤으로 늘어난다.

이번 증설은 코로나19로 중남미 의류시장에서 홈웨어, 애슬레저 등 편안한 의류의 판매가 늘면서 신축성 있는 섬유인 스판덱스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효성에 따르면, 브라질 시장은 스판덱스 수입 관세가 18%에 이르는 등 타 지역에 비해 2배 이상의 고율관세를 적용하고 있어 경쟁력 있는 가격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현지 생산기반이 필요하다. 브라질은 남미 다른 12개국 가운데 10개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고 바다와 접한 면도 있어 인근 지역 수출에도 유리하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증설로 미주지역에서 늘어나는 수요에 대응하고 경쟁사와의 초격차를 확대해 포스트코로 시대를 대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011년 브라질에 생산기지를 세운 후 미주지역 시장지배력을 강화해 현재 브라질 시장점유율 65%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조 회장은 “코로나19 등 초유의 위기로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변화의 시기일수록 미래를 위한 투자를 계속해 위기를 기회로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효성티앤씨는 지난 달 600억원을 투자해 유럽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터키 스판덱스 공장 증설을 결정했으며, 아시아 신흥국 시장을 위한 인도 생산기지 및 아시아 전체 시장을 위한 베트남 생산기지를 갖추는 등 대륙별 생산체제를 구축해 독보적인 글로벌 1위를 자리를 지키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