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SK이노·에코인에너지, 폐플라스틱 처리에 맞손
중부발전·SK이노·에코인에너지, 폐플라스틱 처리에 맞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2.01 1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플라스틱 재생유 고도화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 한국중부발전 김호빈 기술안전본부장과 SK이노베이션 정인보 SV추진단장, 에코인에너지 이인 대표이사가 비대면 공동서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왼쪽부터) 한국중부발전 김호빈 기술안전본부장과 SK이노베이션 정인보 SV추진단장, 에코인에너지 이인 대표이사가 비대면 공동서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중부발전(이하 중부발전)은 SK이노베이션, 에코인에너지와 코로나19 이후 급격하게 증가한 폐플라스틱 쓰레기 대란 해결을 위해 ‘폐플라스틱 재생유 고도화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중부발전에 따르면 이번 협약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은 폐플라스틱 재생유 관련 연구와 고도화를 위한 투자, 인적자원을 제공한다. 중부발전은 폐플라스틱 재생유 발전산업 활용성 검토와 직접구매, 판로확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소셜벤처기업 에코인에너지는 폐플라스틱의 친환경적 처리와 효율적인 자원화를 위한 기술과 장비를 개발하고 생산물의 원활한 시장보급을 위한 고품질화를 추진하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생활방식 정착으로 배달과 온라인 쇼핑 이용이 급증했고 최근 중국이 고체 폐기물 수입 금지를 선언함에 따라 쓰레기 대란이 현실화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 속에 이번 업무협약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현재 에코인에너지가 개발하고 있는 상용화 설비는 폐플라스틱 쓰레기를 1기당 1일 약 5톤을 처리해 최대 80%, 약 4톤을 감축하고 약 3톤의 친환경 재생유를 생산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설치 소요 공간이 적은 것이 특징으로 전국 쓰레기 처리업체들이 빠르게 도입할 수 있어 심각한 문제로 대두하고 있는 폐플라스틱 쓰레기 처리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부발전은 발전소 기동 시 사용하는 유류를 재생유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향후 해외사업장이 있는 인도네시아 등을 대상으로 국제적인 환경문제 해결에도 적극 뛰어든다는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