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맥주 삼년천하 끝나고 ‘수제맥주’ 왔다... 매출 546% 껑충 
수입맥주 삼년천하 끝나고 ‘수제맥주’ 왔다... 매출 546% 껑충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11.30 11: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 수제맥주 매출 비중 10% 돌파
곰표 밀맥주·말표 흑맥주 누적 판매량 100만 개 돌파
CU는 수제맥주가 편의점에 등장한지 약 3년 만에 매출 비중이 국산맥주 매출의 10%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CU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CU는 수제맥주가 편의점에 등장한지 약 3년 만에 매출 비중이 국산맥주 매출의 10%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CU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수제맥주가 마의 10%대를 뚫었다. 수입맥주에서 등을 돌린 고객들이 수제맥주로 넘어가고 있는 모양새다. 

CU에 따르면 이달 28일 편의점 업계 사상 처음으로 수제맥주의 매출 비중이 국산맥주 매출의 10%를 돌파하며 편의점 맥주 시장에 새로운 획을 그었다. 수제맥주가 편의점에 등장한지 약 3년 만이다. 

최근 몇 년간 편의점 맥주 시장의 강자는 수입맥주였다. 수입맥주는 지난 2017년 처음으로 국산맥주의 매출을 넘어선 이후 전체 시장의 최대 60%까지 세력을 뻗쳤다. 40% 남짓의 국산맥주 매출 가운데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1.9%에 불과했다. 

수입맥주의 삼년천하가 끝난 건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되면서다. 수입맥주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일본맥주 매출이 뚝 떨어지면서 수입맥주의 성장세도 단번에 꺾였다. 

수입맥주 대신 편맥족의 선택을 받은 것은 국산 수제맥주였다. 맥주 맛과 향에 대한 선호도가 분명한 젊은층이 대형 제조사 맥주가 아닌 소규모 브루어리의 수제맥주로 눈을 돌린 것이다.

실제로 CU의 수제맥주 매출 신장률은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지난해 7월 급증하기 시작해 그해 말까지 전년 동기대비 241.5% 늘었다. 지난달에는 수제맥주 말표 흑맥주가 오비맥주, 칭따오맥주 등 대형 제조사 상품 및 수입맥주를 제치고 맥주 매출 4위에 올랐다. 사상 처음으로 맥주 매출 TOP5에 안착한 것이다. 

수제맥주의 인기가 높아진 데는 홈술, 홈파티 문화의 확산이 있다. 술을 즐기는 분위기가 바뀌면서 주종도 변화한 셈이다. 

과거 대형 제조사 맥주는 회식이나 모임 등에서 소맥 폭탄주용으로 소비되는 경향이 강했다. 이를테면 ‘테슬라(테라+참이슬)’, ‘카스처럼(카스+처음처럼)’ 등이 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로 회식 문화가 사라지고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오히려 개성 있는 맛과 향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수제맥주가 강세를 보이는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CU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국산맥주 중 대형 제조사 맥주의 매출은 지난해 대비 26.5% 신장한 반면, 국산 수제맥주 매출은 546.0%라는 큰 수치로 껑충 뛰었다. 전체 맥주 매출 가운데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비중도 6%까지 올라왔다.

맥주 시장의 판도 변화에 맞춰 업계에서도 수제맥주 키우기에 발벗고 나서고 있다.

최근 오비맥주 본사가 국내 브루어리 ‘핸드앤몰트’를 인수하는가 하면, 다른 주류회사들도 내년부터 허용되는 주류 위탁제조(OEM)로 수제맥주 시장에 손을 뻗으려 준비하고 있다. 향후 수제맥주 시장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11월 기준 20여 가지 수제맥주를 판매하고 있는 CU는 올해 선보인 곰표 밀맥주와 말표 흑맥주의 누적 판매량 100만 개 성과를 단기간에 이뤄냈다. 이달 12일에는 업계 최초로 브루어리 플레이그라운드와 손잡고 ‘수퍼스윙라거’와 ‘빅슬라이드 IPA’를 단독 출시하기도 했다. 슈퍼스윙라거는 편의점 최초로 출시되는 인디아페일라거(IPL)다. 

이승택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개성 있는 맛과 향을 가진 수제맥주가 수입맥주에서 이탈한 편맥족들을 사로잡으면서 대형 제조사 상품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라며 ”CU는 국내 브루어리들의 퀄리티 높은 수제맥주에 상품 기획력과 노하우를 접목해 신선한 맛과 재미있는 컨셉트의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