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래차 시대 앞당기고 녹색경제활동 분류기준 만든다
정부, 미래차 시대 앞당기고 녹색경제활동 분류기준 만든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1.26 16: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금융위·기재부 ‘그린뉴딜 투자설명회’ 열어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녹색 융합기술 특성화대학원’으로 총 10개 대학, 11개 과정을 선정했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와 관계부처가 그린뉴딜 투자설명회를 열었다.(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정부가 미래 대중화를 위한 투자를 활성화하고 녹색경제활동 분류기준과 녹색채권 가이드라인을 재정해 녹색금융 제도를 만든다.

26일 환경부와 금융위원회, 기획재정부는 산업계와 금융계가 참석한 가운데 산업은행 아이알센터에서 ‘그린뉴딜 투자설명회’를 진행했다.

이번 투자설명회에서는 △그린뉴딜 핵심 분야 친환경 미래차(전기·수소차) 사업  △녹색산업 분야의 주요 정책 방향 △녹색산업 촉진을 위한 위한 녹색금융 추진계획 논의 등이 이뤄졌다.

먼저 친환경 미래차 핵심 정책방향으로는 미래차 대중화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민간 투자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에 연료구입비를 지원하고 수소 공급단가를 인하함으로써 충전소 운영 경제성을 확보하고, 바이오·액화수소 충전소, 메가 스테이션 등 새로운 사업 모델도 발굴한다.

또 택시·버스 등 생활과 밀접한 차량에 대한 보조금을 늘리고 ‘케이-이브이(K-EV) 100 캠페인’을 통해 민간 부문의 수요를 적극적으로 창출할 방침이다. ‘K-EV 100 캠페인’은 기업이 자발적으로 2030년까지 보유·임차 차량 100%를 미래차로 전환하는 선언을 말한다.

녹색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그린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해 녹색산업 선도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전략이 소개됐다.

환경부와 중소벤처기업부의 협업으로 그린기업 전용 벤처펀드 3천억 원을 조성하여 유망 그린기업을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동시에 기술개발·사업화·해외진출에 소요되는 사업화 및 연구개발 자금을 기업당 최대 30억 원까지 지원하는 등 그린기업의 창업부터 세계 시장 진출까지 전주기적 지원을 강화한다.

더불어 녹색융합 클러스터, 그린 스타트업 타운 등 기업과 지원기관 간 협업 촉진을 위한 집적지역을 조성하고, 기업 현장의 규제 및 애로를 상시 발굴하고 해결하는 협의체도 구성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녹색금융 안착을 위해선 녹색금융 제도의 기초가 되는 녹색경제활동에 대한 명확한 분류기준을 마련하고, 시장 파급효과가 높은 녹색채권의 활성화를 위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투자설명회에는 충청남도가 참석하여 지방정부가 주도하는 녹색금융 정책 방향으로서 탈석탄 금고에 대해 발표했다. 석탄발전에서 재생에너지로의 전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많은 지자체와 교육청, 금융기관의 동참을 요청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한국판 뉴딜의 중심축인 그린뉴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을 지렛대로 삼고 더 나아가 민간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환경부도 정부 재정투자에 그치지 않고 민간의 투자를 이끌어 나가기 위한 제도개선 등 다양한 정책과제를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