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ESS 기반 미국 가상발전소 시장 본격 진출
중부발전, ESS 기반 미국 가상발전소 시장 본격 진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1.16 15: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성장성 높은 분산형 전원 기반의 ESS 사업 진출
에너지 전환에 따른 신시장 및 신사업의 전략적 추진
한국중부발전이 16일 SK E&S와 미국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을 공동수행하기 위한 계약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 운영을 시작했다. (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중부발전이 16일 SK E&S와 미국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을 공동수행하기 위한 계약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 운영을 시작했다. (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중부발전(이하 중부발전)은 16일 SK E&S와 미국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을 공동수행하기 위한 계약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미국에서 운영하는 전력그룹사 최초의 가상발전소(VPP) 사업이다. VPP(Virtual Power Plant)는 정보통신(IT)과 인공지능(AI) 기반의 자동제어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분산 에너지자원을 연결·제어,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중부발전은 국내에서 축적해온 신재생 및 ESS 기술 역량을, SK E&S는 미국 발전사업 개발 및 운영 경험 노하우를 기반으로 공동사업을 운영할 예정이다.

사업규모는 62MW(메가와트)/346MWh(메가와트시) 규모로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 지역에 있다. 해당 지역은 캘리포니아에서도 전력수요가 가장 많고 송전 정체도 가장 심한 지역 중 하나임에도 각종 민원과 규제 때문에 신규 발전원의 도입이 어려운 지역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기존 인프라를 통해 전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 과제인데, 이에 따라 해당지역 내 ESS 분산전력시설을 구축, 전력수요와 공급 특성을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분석·예측해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전력그룹사 최초의 VPP 사업인 만큼 1년이 넘는 사업검토와 승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참여하게 됐다는 게 중부발전의 설명이다. 특히, 지난해 국내 ESS설비의 잇단 화재 사고로 인해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컸으나 이번 사업에 활용되는 설비에는 다양한 화재억제기술과 화재감시장치를 적용, 안정성을 확보했다.

중부발전 측은 국산 배터리가 일부 적용,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통해 국내 배터리의 신뢰성 회복에 교부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중부발전은 미국, 유럽, 호주 등에서 태양광 및 풍력, 수력 등 신재생에너지 및 ESS 사업을 적극적으로 개발·운영하고 있다.

LA 지역의 상업용 빌딩과 대학 등에 설치된 분산형 에너지저장장치(ESS) 설비 전경. (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A 지역의 상업용 빌딩과 대학 등에 설치된 분산형 에너지저장장치(ESS) 설비 전경. (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