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11월 블프 직구보다 국내 쇼핑 더 선호”... 이유는 ‘편의성’
티몬 “11월 블프 직구보다 국내 쇼핑 더 선호”... 이유는 ‘편의성’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11.16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구 가격 경쟁력 있지만 반품과 교환 어려워
블프 시즌 핵심 구매 상품은 가전제품
티몬이 11월 블프 시즌 고객 8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해외 직구보다 국내 쇼핑몰을 이용한다는 고객이 2배 더 많았다. (티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티몬이 11월 블프 시즌 고객 8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해외 직구보다 국내 쇼핑몰을 이용한다는 고객이 2배 더 많았다. (티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타임커머스 티몬이 11월 블프 시즌 고객 8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해외 직구보다 국내 쇼핑몰을 이용한다는 고객이 2배 더 많았다. 이유는 ‘구매와 배송이 편해서(61.2%)’였다. 

티몬은 11월 5일부터 8일까지 진행한 이번 설문에서 11월 블프 시즌 국내 쇼핑몰 행사를 이용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절반(47.4%) 가까이 됐으며 해외 직구를 한다는 응답은 4명 중 1명(25.4%)에 그쳤다고 밝혔다. 

해외 직구를 하지 않는 이유로는 절반 이상이 ‘국내 쇼핑몰이 구매와 배송이 편하기 때문’(61.2%)이라고 답했다. 이어 ‘반품과 교환이 용이해서’(44.9%), ‘가격, 상품의 경쟁력이 있어서’(44.4%) 국내 쇼핑몰을 이용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해외 직구를 한다는 응답자는 ‘저렴한 가격’(61.6%)과 ‘행사가 적은 브랜드 상품 할인 판매’(36.3%)를 장점으로 꼽았다. 반면 ‘반품과 교환의 어려움’(72.8%), ‘배송기간의 불안정’(58.8%) 등은 해외 직구를 꺼리는 이유로 나타났다. 각 문항은 중복응답이 가능했다. 

11월 블프 시즌 핵심 구매 상품은 TV 등 생활가전(25.3%)과 노트북, PC용품(18.9%) 등의 가전제품(44.2%)이었다. 패션과 뷰티용품 구매는 41.1%로 그 다음으로 많았다. 구매 만족도가 가장 높았던 품목 역시 가전, 패션·뷰티, 주방·생활순이었다.

쇼핑 예산은 ‘30만원 이하’가 44.2%로 가장 많았고, ‘30만원 초과 50만원 이하’가 17.6%, ‘50만원 초과 100만원 이하’가 16.5% 순으로 이어졌다. ‘100만원 초과’도 11.5%를 차지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