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3분기 순이익 710억원 시현…“전략 차별화 할 것”
한국씨티은행, 3분기 순이익 710억원 시현…“전략 차별화 할 것”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1.14 1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순행장 “기업금융과 자산관리 부문으로 모멘텀 유지”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최진모 그래픽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최진모 그래픽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한국 씨티은행이 3분기 710억원의 아쉬운 당기순이익을 시현했지만 기업금융과 자산관리 등 씨티만의 특별함으로 차별화하겠다고 전했다. 

13일 한국씨티은행은 3분기 2999억원의 총수익과 71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21% 감소했지만 9월말 BIS자기자본비율 및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9.01%, 18.25%를 기록하며 우수한 건전성 지표를 보였다.

3분기 총수익은 자산관리사업부문의 견조한 수익 증가에도 불구하고, 저금리 환경의 지속과 신용카드 소비 감소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8% 감소했다.

3분기 비용은 지난해 업무/전산 부문 비용의 일회성 감소의 기저 효과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12% 증가한 1786억원으로 나타났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비용은 전년동기 대비 2% 증가했는데 대부분 인건비 증가에 따른 것이다.

대손충당금은 신용카드자산의 감소와 지난 2분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선제적인 추가 충당금 적립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55% 감소한 230억원을 기록했다.

9월말 현재, 고객대출자산은 신용카드와 기업대출의 감소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1% 감소한 23.8조원이다. 예수금은 기업고객과 개인고객의 요구불예금의 증가로 인해 전년동기대비 4% 증가한 27.4조원을 기록했다. 총자본이익률은 각각 0.54%, 4.51%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기업금융과 자산관리 부문을 중심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악재를 극복하고 ‘고객을 위한 최고의 은행’으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유 행장은 “우리는 코로나19 상황을 잘 극복해나가고 있다”면서 “이자율 하락과 소비감소라는 지속되는 도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핵심사업인 기업금융, 자산관리 및 개인대출 부문에서 여전히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는 고무적인 신호를 감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을 위한 최고의 은행’ 실현을 위하여 우리의 특화된 전략을 차별화하고, 리스크관리와 내부통제를 강화하는 등 변화를 이끌고 조직을 활성화 하는데 초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