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유기동물 입양률 40%로 확대
서울, 유기동물 입양률 40%로 확대
  • 승인 2011.04.01 11: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최근 증가하는 유기동물의 보호와 관리를 강화하고 새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입양캠페인을 활성화하겠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지역에서 발생한 유기동물은 총 1만8천624마리(개 11,120, 고양이 7,092 등)로 이 중 2천77마리는 인계, 6천165마리는 입양, 3천911마리는 관리중 폐사, 6천471마리는 안락사했다. 전체 유기동물 수는 2009년 총 발생두수 1만6천911마리에서 10%가 증가한 수치다.

서울시는 특히 대표적 유기동물인 반려견의 경우, 일부는 전염병에 걸리거나 치유가 불가능한 질환에 걸린 상태에서 거리로 내몰리는 현실을 감안, 기생충, 피부병 등 각종 질병을 옮길 위험이 높다고 보고 적극적인 관리대책을 마련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서울시는 우선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4월부터 입양 캠페인 활동을 강화해 지난해 33%에 머물던 입양률을 4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유기동물 보호활동 강화 차원에서 보조금 900백만원을 각 자치구에 지원할 계획이다. 유기동물의 보호·관리는 ‘동물보호법’에 따라 자치구에서 처리해야 하지만, 예산부족 등으로 적극적인 활동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지난 2002년부터 사업비의 50%를 지원해 오고 있다.

서울시 권용하 동물관리팀장은 “집에서 기르던 반려동물이 상태가 좋지 않으면 내다 버리는 경우가 갈수록 늘고 있는 실정”이라며, “유기동물이 발생하면 사회적 비용이 증가하는 만큼 반려동물도 하나의 생명체임을 인식하고 책임을 다해 정성껏 보살피려는 의식이 절실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