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퇴직연금 수익률 관리 역량 수익률도 ‘리딩’
신한은행, 퇴직연금 수익률 관리 역량 수익률도 ‘리딩’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0.29 1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지주 본사건물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금융지주 본사건물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한은행이 퇴직연금 수익률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다.

29일 신한은행은 올해 3분기 기준 은행연합회 퇴직연금 수익률 공시에서 DB(확정급여형)·DC(확정기여형)·개인형IRP 전 부문 수익률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DB형 퇴직연금 수익률은 1.84%(원리금보장 1.61%, 원리금비보장 2.98%)를 기록해 전 분기 1.79% 대비 0.05%p 향상됐다. 

DC형 퇴직연금 수익률은 2.45%(원리금보장 1.85%, 원리금비보장 6.32%)로 전 분기 1.91% 대비 0.54%p 향상됐다. 

개인형IRP 수익률은 2.27%(원리금보장 1.33%, 원리금비보장 4.62%)로 전 분기 1.33% 대비 0.94%p 향상됐다.

이같은 지표는 신한은행이 지속적으로 퇴직연금의 자산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추진한 결과다, 

신한은행의 퇴직연금 원리금비보장 상품의 비중은 DB, DC, IRP 순 14.4%, 13.9%, 28.1%로 은행 평균 원리금 비보장 상품의 비중 6.6%, 9.9%, 21.3%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안정적인 구조화 상품과 만기매칭형 펀드, 생애주기형 TDF(Target Date Fund)를 중심으로 퇴직연금 제도와 고객의 성향에 맞는 상품 제안 및 수익률 관리를 시행하고 있고, 카카오알림톡을 활용한 고객 통지서비스 및 가상상담사 ‘알리’를 도입해 퇴직연금 관련 다양한 정보를 적시에 제공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의 소중한 노후자산인 퇴직연금인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며 “퇴직연금 수익률을 높이기 위한 고객의 니즈에 맞춰 새로운 상품과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쉽고 편리한 디지털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