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탈석탄’ 선언…석탄 관련 신규 사업 전면 중단
삼성물산, ‘탈석탄’ 선언…석탄 관련 신규 사업 전면 중단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27 1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회, 관련 신규 투자·시공·트레이딩 등 전면 중단 결정
기존 사업 순차적 사업 종료 및 철수
국내 비금융사 최초 탈석탄 선언…ESG 경영 선도기업 위상 확립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위치한 삼성엔지니어링 사옥. (삼성물산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위치한 삼성엔지니어링 사옥. (삼성물산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삼성물산이 국내 비금융사 최초로 탈석탄 선언을 했다.

삼성물산 이사회는 27일 석탄 관련 투자, 시공 및 트레이딩 사업에 있어 신규 사업은 전면 중단하고 기존 사업은 완공·계약 종료 등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한다는 탈석탄 방침을 전격 결정했다.

삼성물산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경영 관련 국제 표준인 ISO 26000과 UN에서 채택한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등에 바탕을 둔 비재무 6대 분야(노동/인권, 환경/안전, 상생, 컴플라이이언스, 정보보호, 사회공헌) 중심의 ESG전략 체계를 구축하고 △기후변화 선제적 대응 △Biz 전 과정 사회적 책임 강화 △사회와 함께하는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해 왔다.

이에 따라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에서는 지난달 23일,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 발전사업 참여 여부와 관련해 정부 간 관계, 고객/파트너 신뢰, 건설 기술력 등 여러 가지 요인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사업 참여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이달 23일에는 전사적인 탈석탄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27일 이사회는 거버넌스위원회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회사의 친환경 경영방침에 부합하고 글로벌 기후변화 리스크 대응 노력에 동참한다는 차원에서 향후 석탄과 관련한 신규 사업을 전면 중단하는 탈석탄 방침을 결정했다. 

건설부문은 현재 시공 중인 강릉안인화력 발전소와 이번에 참여하는 베트남 붕앙2석탄화력 발전소는 국제기준 보다 엄격한 환경기준을 적용해 시공할 계획이다. 또한 27일부터 석탄화력 발전 관련 사업에는 투자, 시공 등 어떠한 방식으로도 참여하지 않겠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상사부문 역시 기존 계약된 석탄 트레이딩에 대해서는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기존 계약 종료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할 예정이다.

향후 삼성물산은 주력사업인 LNG 복합화력 및 저장 시설, 신재생 에너지(풍력/태양광)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이번 탈석탄 선언을 계기로 온실가스 저감을 통해 저탄소사회 전환에 기여하고 자원사용의 효율성을 높여 순환경제 체계를 정착시키는 한편, 친환경 제품/서비스 발굴 및 확대를 위해 지속 노력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보다 강화할 방침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