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8~29 양일간 ‘UK 생명과학 웨비나’ 개최
오는 28~29 양일간 ‘UK 생명과학 웨비나’ 개최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10.24 07: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UK Life Sciences Webinar 2020(영국 생명과학 웨비나 2020)’이 10월 28일과 29일 양일간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주한영국대사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생명과학 글로벌 허브 영국과 비즈니스 협력의 장이 열린다. 

주한영국대사관 국제통상부는 ‘UK Life Sciences Webinar 2020(영국 생명과학 웨비나 2020)’이 10월 28일과 29일 양일간 온라인으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웨비나는 생명과학의 글로벌 허브인 영국과의 비즈니스 협력을 모색하는 장으로,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된다. 인공지능(AI) 전문 미디어 ‘The AI’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하다. 

‘UK 생명과학 웨비나’는 영국 내에서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의료·제약 기업의 리더들이 발표 및 패널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첫날인 28일에는 세포 및 유전자 치료 부문을 구축하는 것에 중점을 둔 혁신 센터로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Innovate UK의 지원을 받고 있는 영국 세포 및 유전자 치료 캐터펄트(Cell and Gene Therapy Catapult)의 셜리 람(Shirley Lam) 아시아지역 사업개발 매니저가 행사의 첫 번째 세션을 맡았다. 이어 새로운 질병 진단, 중재 및 치료법을 시험하고 평가하는 영국 조기 질병 발견 연구 프로젝트(Early Disease Detection Research Project UK)의 앤드류 로댐(Dr Andrew Roddam) CEO와 피오나 레딩턴(Dr Fiona Reddington) 박사가 함께 두 번째 세션을 진행한다.

다음 날인 29일에는 10만 게놈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 설립된 게놈 잉글랜드(Genomics England), 팀 허버드 교수(Professor Tim Hubbard)의 세션에 이어 한국과 영국의 의료 및 제약업계 대표가 참여하는 토론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 패널 토론에서는 의약품 개발 캐터펄트(Medicines Discovery Catapult)의 크리스 몰로이(Chris Molloy) CEO가 좌장을 맡는다. 또한 Glamorous AI의 누르 샤커(Noor Shaker) CEO, 던디대학교(University of Dundee)의 줄리 브래디 교수(Dr Julie Brady)가 영국의 패널로 참여하고, 종근당의 박규진 이사와 휴젤의 노지혜 전무가 한국 패널로 함께한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웨비나는 세계 의료·제약산업의 중심인 영국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생명과학 분야의 혁신적인 기업 및 기관을 통해 이 분야의 글로벌 트렌드는 물론 국내 기업과 투자자들에게 영국과 글로벌 비즈니스 협력의 기회를 보여주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웨비나 참가 등록 및 자세한 내용은 영국 생명과학 웨비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