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의 ‘녹색금융’ 피할 수 없는 흐름…지속가능성장 역량 확보해야
은행의 ‘녹색금융’ 피할 수 없는 흐름…지속가능성장 역량 확보해야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0.20 1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만의 고유 경쟁력 확보 필요…‘그린포트폴리오’ 구성 틀 살펴봐야
문재인 정부가 민간과 두 번째 애국펀드 '뉴딜펀드'를 띄웠다.(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은행의 포스트코로나시대 생존전략으로 지속가능금융 역량이 강조됐다.(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은행이 포스트코로나시대 생존을 위해선 녹색금융을 위한 그린포트폴리오와 지속가능성장 역량 확보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20일 금융연구원은 은행혁신세미나Ⅱ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은행의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과 발전방향’ 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개최했다.

구본성 연구원은 현재 은행이 마주친 경영환경에 대해 “빅테크는 간편결제 등의 전자지급수단으로 고객접점을 늘려 상거래기반 대출 확대 및 보험상품연계서비스 등 소기업과 가계를 대상으로 판매를 늘려가고 있다”고 바라봤다.

그러면서 “국내 은행은 지점을 통한 대출 등 관계형 금융의 영업효율성 저하와 종합금융서비스 등 고객서비스기반도 위축되면서, 수익성 및 건전성 부다이 증가해 안정적 중개기능이 위축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은행이 미래 경쟁에서 생존을 위해선 고유의 특별성을 유지하고 지속가능성장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연구원은 은행이 빅테크와 차별화된 특별성을 유지하기 위해선 △새로운 경쟁구조에 따른 도전과 생존 △새로운 성장모델의 역량 개발 △지속가능한 혁신과 안전성 확보 등을 제시했다.

먼저 ‘새로운 경쟁구조에 따른 도전과 생존’을 위해선 디지털 혁신에 따른 서비스 경쟁과 도전을 극복할 수 있는 생존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새로운 성장모델의 역량 개발’을 위해선 저성장 및 고객수요 변화에 따른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구축과 필수적인 역량을 확보가 필요하다.

‘지속가능한 혁신과 안전성 확보’를 위해선 적정 수준의 경영성과 창출과 은행서비스의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경영혁신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특히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선 다섯 가지 방향(5C) △핵심기능 △소비자신뢰도 △공정경쟁 △효율화 △리스크역량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연구원은 “이들 다섯 가지 방향은 국내 은행산업의 포스트코로나 이후 예금 안정화 기반과 고객신뢰도의 마련, 대내외 디지털 경쟁력 확보, 리스크 역량에 의한 사업다변화 통해 새로운  은행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은행의 녹색금융에 대한 ‘그린포트폴리오’ 구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제기됐다.

송두한 NH금융연구소장은 “녹색금융 중요해졌다”면서 “기후변화에 대한 피할 수 없는 길이면 가야한다”고 판단했다.

다만 “우리 나라가 제조산업에 대한 효율적 지원을 위한 기존 시스템에서 은행이 그린포트폴리오를 어떻게 가져갈 것인지 전체적 틀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