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바다에는 안 돼!”...환경단체 등 잇따라 비판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에는 안 돼!”...환경단체 등 잇따라 비판
  • 이한 기자
  • 승인 2020.10.19 1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정의행동,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관련 성명
기름 유출로 바다가 오염돼 있다.(출처 flickr)/그린포스트코리아
일본 정부가 후쿠시가 방사성 오염수 방류 방침을 굳히고 조만간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내 환경단체와 시민단체 등이 우리 정부를 향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인근 국가와 협력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은 기름 유출로 바다가 오염된 모습. 독자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기사 특정 내용과는 관계없음. (flickr 제공,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가 방사성 오염수 방류 방침을 굳히고 조만간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내 환경단체와 시민단체 등이 우리 정부를 향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인근 국가와 협력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에너지정의행동이 19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정부에게 해양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리 우리 정부에겐는 “일본 정부에 적극 항의하고 국민의 안전을 지킬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라”고 요구했다.

에너지정의행동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1년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 축적된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방침을 굳히면서 오는 27일 입장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후쿠시마 핵사고 후 제1발전소에서는 원자로 내 뜨거운 핵연료를 식히는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되어 섞이면서 매일 160~170톤씩 오염수가 발생하여 지난 9월까지 약 123만 톤의 오염수가 발생했다.

에너지정의행동이 국정감사 자료를 인용해 밝힌 바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으로 저장된 오염수 109만 톤 중 삼중수소를 제외한 방사능 기준치 초과 물량은 78만 톤으로 72% 수준이다. 이 중 기준치를 10배 이상 초과하는 고농도 오염수가 21%다. 이 물에는 860조 베크렐의 방사능을 가진 삼중 수소가 포함되어 있다.

입장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ALPS(다핵종제거설비)를 통해 방사능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춘 후 방류한다고 밝혔다. 심지어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희석하면 마셔도 된다고 말한다. 하지만 처리한 물의 약 70%는 정화가 덜 되어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이 남아 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한 바 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방사능은 기준치 이하라 할지라도 안전을 장담할 수 없는 물질이다. 방사선 위험도는 얼마나 오랜 기간 지속적으로 노출되느냐가 중요하다”라고 전제하면서 “20~30년에 걸쳐 방류한 후쿠시마 오염수는 앞으로 계속 바다에 남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양생태계 및 세계 인류가 후쿠시마 오염수의 방사능에 계속 노출되고 또 그 방사능이 체내에 축적될 수 있다는 의미”라고 꼬집었다.

에너지정의행동은 “자국의 편익을 위해 안전성이 검증되지도 않은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면서 인류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을 주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미래의 생명을 위협하는 엄청난 과오를 저지르는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한다. “안전하지 않은 후쿠시마 오염수 뿐 아니라 그 어떤 핵폐기물도 바다로 방류해서는 안된다”는 이유에서다.

이들은 한국 정부를 향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에너지정의행동은 입장문에서 “국민의 생명 안전을 보호하는 의무를 다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정부가) 국민들의 생명과 인근 해양 환경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문제임을 알면서도 그 어떤 입장도 내오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적극 항의하고 인근 국가들과의 협력을 통해 국민의 안전을 지킬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 방류 계획을 세웠다는 내용이 보도된 후 환경운동연연합 등 국내 환경단체들이 잇따라 반대 목소리를 내는 가운데. 해당 조치가 향후 해양 생태계 등에 미칠 영향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